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통합진보 "檢, 이명박 대통령 측근들 구속수사하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23 14: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고유선 기자=
News1 김한식 기자
News1 김한식 기자


통합진보당은 23일 "뇌물수수 혐의를 인정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박영준 전 국무총리실 차장 등 비리에 연루된 이명박 대통령 측근들을 구속수사 하라"고 주장했다.

당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양재동 대규모 복합유통센터 개발사업과 관련해 최 전 위원장과 박 전 차장에게 61억원을 주고 인허가를 청탁했다는 복합유통센터 대표의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은 "최 전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금품수수는 일부 사실이나 청탁 대가는 아니라면서 이 돈을당시 이명박 대선캠프에서 일할 때 여론조사 비용으로 썼다고 했다"며 "청탁대가 여부야 수사하면 나올 것이고 본인이 밝힌 대로 여론조사 비용으로 썼다면 대선자금에 불법성이 있었다는 것을 스스로 실토한 것으로 정권 차원에서 책임져야한다"라고 강조했다.아울러 "도덕적으로 가장 완벽하다던 이명박 정권이 가장 부도덕한 정권이 돼가고 있으니 문제"라며 "이명박 대통령이 정권차원의 부정 비리를 도려내고 일벌백계하지 못한다면 남은 임기를 보장 받을 생각은 하지를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