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자급제 중고폰'이면 월 2만원 이상 절약한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강미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404
  • 2012.05.07 1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T·LG U+ "자급제폰 갖고와도 할인 동일하게 해줘"···KT, 별도 요금제 할인혜택 적어

SK텔레콤 (326,500원 상승1000 -0.3%), KT (32,800원 상승50 -0.1%), LG유플러스 (15,400원 상승50 0.3%) 등 이동통신사들이 단말기 자급제(블랙리스트)를 통해 구입한 단말기에도 동일한 요금할인을 적용키로 함에 따라 중고 단말기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통신요금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자급제 중고폰'이면 월 2만원 이상 절약한다
7일 방송통신위원회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단말기 유통경로와 상관없이 동일한 요금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자급제 관련 할인요금제를 출시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약정 가입시 기존과 동일한 요금할인을 적용키로 했고 KT는 자급폰을 위한 별도 요금제를 마련했다.

중고폰을 사서 이동통신사에 가입해도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어 통신요금 부담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예컨대 현재 SK텔레콤용 '갤럭시S2' 중고폰 가격은 평균 31만8000원이다. 이를 구입해 2년 약정을 맺으면 사용자는 매달 4만150원의 통신요금만 내면 된다. 반면 SK텔레콤 대리점에서 구입할 경우 매달 단말기 가격을 포함해 6만6000원을 내야 한다.

비록 처음 단말기를 구입할 때 31만8000원이라는 목돈이 들어가지만 매달 2만원 이상의 통신요금이 줄어드는 셈이다. 단말기 대금과 2년간 통신요금을 합치면 대리점에서 사는 것보다 30만원 가량 절약할 수 있다.

'자급제 중고폰'이면 월 2만원 이상 절약한다
LTE(롱텀에볼루션)폰도 싸게 단말기를 구입하면 통신요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현재 LG유플러스용 '옵티머스LTE' 중고폰 가격은 28만9000원 내외에서 형성되고 있다. 월 6만2000원짜리 LTE요금제에 가입하면 월 4만8400원씩 통신요금만 내면 된다. 단말기 대금을 할부로 구입했다면 월 6만400원만 납부하면 된다.

반면 대리점에서 '옵티머스LTE'를 구입하면 53만5200원의 단말기 할부대금과 통신요금을 합쳐 월 7만700원을 내야 한다.

KT가 출시하는 자급형 요금제는 선택형 요금제로 음성 기본료만 약 25% 할인해준다. 데이터와 문자 기본료는 할인해주지 않기 때문에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보다는 요금할인이 적다.

'자급제 중고폰'이면 월 2만원 이상 절약한다
예컨대 월 4만4000원짜리 i-라이트 요금제는 월 평균 1만7600원을 할인해주나 자급형 요금제로 i-라이트와 비슷하게 구성하면 요금할인은 월 8800원에 불과하다.

갤럭시S2를 32만9000원 싸게 구입해도 2년간 통신요금과 단말기 구입대금을 합친 부담액은 9만1400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구입 경로와 관련없이 지금과 같은 수준의 요금할인을 적용키로 했다"며 "단말기를 싸게 구입하면 그만큼 부담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