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용만 두산 회장 "햄버거 쏴 달라" 트위터리안 패기에...

머니투데이
  • 박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09 17: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용만 두산 그룹 회장이 "햄버거를 쏴 달라"는 한 트위터리안의 요청에 '쿨'하게 응해 눈길을 끌고 있다.

9일 박용만 회장의 트위터(@Solarplant)에 한 트위터리안(@25soo***)이 "회장님 야구관람을 가는 중대병원 간호사들에게 와퍼도 아닌 타워버거를 사주신다고요! 제 멘션을 보신건진 모르겠지만 정말 감사합니다. 아침부터 상기된 친구의 전활 받고 저도 기분이 너무 좋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뿅♥"이라며 애교 넘치는 트윗을 남겼다.

박용만 두산 회장 "햄버거 쏴 달라" 트위터리안 패기에...
이에 박용만 회장은 "그 멘션 보고 한건데, 여러 사람이 매우 궁금해 해요 ㅋㅋㅋㅋ 내가 간호사분들 야구가는 거 어떻게 알았느냐고 ㅋㅋㅋㅋㅋㅋ"라며 밝게 응대했다.

이 트위터리안은 지난 달 25일 박용만 회장의 계정으로 "회장님 안녕하세요. 제 친구가 중대병원 간호사인데 야유회로 야구 관람을 한대요. 저번에는 와퍼를 줬는데 이번에는 레드석을 예매하느라 와퍼 사먹을 예산이 없다고 합니다"라며 "5월10일 중대병원 간호사들에게 와퍼를 쏴주세용 뿌잉뿌잉"이라며 '햄버거를 쏴 달라'고 박 회장에게 트윗했다.

이에 실제 햄버거를 쏘기로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제 멘션을 보신건진 모르겠지만'이라며 의아한 마음으로 감사인사를 건넸고 이에 박용만 회장이 "그 멘션 보고 한 것"이라며 확답을 해 준 것이다.

답장을 확인한 트위터리안은 "회장님!! 고맙습니다♥ 저는 한국프로야구를 열렬히 사랑하며 특히 두산을 응원하는 팬입니다"라며 "팬들에게 기쁨을 주는 정정당당한 야구를 보고 싶습니다. 야구 발전을 위해 더욱 힘써주세요. 아자!"라고 기쁨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