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바마의 '버킷 리스트', 할 일 적은 포스트잇 국회에 보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09 18: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오바마 대통령이 국회에 제안한 '할 일' 목록을 적은 포스트잇을 공개하고 있다. AFP=News1
오바마 대통령이 국회에 제안한 '할 일' 목록을 적은 포스트잇을 공개하고 있다. AFP=News1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실업과의 전쟁을 위해 국회에 제안한 ‘할 일’을 적은 포스트 잇(붙이는 메모지)을 공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포스트잇에 국회의원들이 과부하가 걸리진 않을 것이라고 익살스럽게 표현했다.

그는 8일(현지시간) 과학 연구 시설인 뉴욕주립대(SUNY) 알바니 나노 테크 단지에서 "올해는 대선이 있다고 하지만 그것은 활동하지 않는 것에 대한 변명이 될 수 없다"며 "6개월은 민주당과 공화당은 함께하며 바른 일들을 수행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다"고 말했다.

오바마의 '버킷 리스트'격인 포스트 잇에는△일자리를 해외로 돌리는 사업자에게 조세 장려책을 줄이고 △새로운 고용에 대해서는 세금 공제를 제공하며 △청정 에너지 사용을 권장, △모기지론을 이용해 주택을 구입한 사람들의 환급을 돕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포스트잇의 크기 때문에 국회의원들은 읽을 시간이 있을 것이며 자주 들여다보게 될 것이다"라고 손바닥만한 '할 일' 목록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공화당 의원들을 향해 "사람들은 지금 직장이 필요하다"라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추가적인 아이디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화당이 거절하는 경우가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예스'라고 답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진실은 우리가 필요한 규모로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 국회가 나서서 대담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이다"라며 "우리는 모두 같은 방향을 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선이 치러지는 11월까지 미국의 취업률이 현재와 같이 계속 부진하다면 오바마 대통령은 비난을 피하기 힘들어 보인다. 현재 미국의 고용 전망은 밝지 않고 실업률도 8.1%를 기록하고 있다. 게다가 취업을 포기한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에 하원을 장악하고 있는공화당 의원들은 즉시 자신들이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 30개의 법안을 승인했다고 강조했다.

브렌단 벅 공화당 원내대변인은 "작고 찐득거리는 '할 일' 목록은 통치보다 대선 캠페인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는 쭈그러든 대통령을 상징하고 있다"라며 조롱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