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홍콩 증권당국, IPO 시장 칼 들이댄다

머니투데이
  • 홍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0 14: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모가 부풀리기 등 증권사 관행 감독 철저…'오명' 벗는다

홍콩의 증권 감독당국이 거대한 기업공개(IP) 시장에 칼을 들이대기 시작했다. 홍콩이 세계 1위 규모의 IPO 시장이 됐지만 회계 부정 등 부실한 기업 실사로 투자자들의 불만이 거세지면서 IPO 규정을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가 보다 강화된 IPO 감독 규정 개선안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개정안에 따르면 투자 제안서에 허위 사실을 기재할 경우 상장 주관사가 민형사적 책임을 져야 한다. 최대 징역 3년형과 벌금 70만 홍콩달러가 부과될 수 있다.

이와 함께 IPO 한 건 당 참여 주관사 수도 제한하고 상장 신청 뒤 거래소 홈페이지에 투자 제안서 초안을 공개하도록 했다. 증권사들이 과도한 경쟁으로 공모가를 터무니없이 부풀리는 행위를 사전에 막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SFC는 업계 의견 청취한 뒤 입법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홍콩 증권감독당국이 특단의 조치를 내린 것은 홍콩 증시가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세계 최대 IPO 거래 규모를 기록했음에도 질적인 면을 채우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기간 홍콩증시에서 IPO로 1억 달러 이상 조달한 기업 127곳 가운데 약 72%는 주가가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기준이 되는 항셍지수보다 수익률이 떨어지는 곳도 69%에 이른다.

이 때문에 SFC는 지난달 대만 증권사인 메가캐피탈에 대해 주관사 업무 허가를 취소하기도 했다. 이 증권사는 지난 2009년 섬유회사 혼텍스 인터내셔널 홀딩스의 IPO를 준비하면서 부적절하고 기준에 못 미치는 기업실사를 진행했다는 이유로 자격을 박탈당했다.

SFC는 지난해 17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 부실한 기업 실사와 부적절한 내부 통제 시스템 등의 문제를 적발했다.

WSJ는 이번 조치로 홍콩의 IPO 규정이 미국의 수준에 가까워졌다고 평가했다. 미국과 싱가로프 등지에선 IPO 과정에서 허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주관사가 형사적인 책임을 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