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DGB금융지주, 글로벌 사회책임투자지수 2년 연속 편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0 17: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구ㆍ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DGB금융지주(회장 하춘수)는 10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즈 스톡익스체인지(이하 FTSE)가 세계적인 윤리적 기업만을 대상으로 산출하는 ‘FTSE4Good 지수’에 2년 연속 편입됐다고 밝혔다.

FTSE는 영국 경제일간지 파이낸셜타임즈(FT)와 런던증권거래소(LSE)가 공동 소유한 기업으로, 이들이 발표하는 FTSE지수는 모건스탠리 인터내셔널지수(MSCI)와 함께 세계 2대 투자지표로 꼽힌다.

주로 유럽계 투자자금의 벤치마크 대상이 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2009년 FTSE의 선진시장에 편입됐다.

FTSE4Good 지수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기업의 책임 기준을 충족시키는 기업 성과를 측정하고, 그 기업에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설계됐다. 특히 환경보호·인권보장·사회적 책임 등 세가지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은 윤리적 기업을 선별해 편입한 지수로, 사회책임투자펀드(Social Responsible Investment)의 벤치마킹 대상이 된다.

미국과 유럽 등 선진자본시장에서는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지표를 통해 기업가치를 평가하고 투자하는 사회책임투자(SRI)가 각광받고 있으며, 미국 SRI대표지수인 다우존스 DJSI지수나 유럽의 FTSE4Good 지수 수익률은 일반 주가지수 수익률을 능가하고 있다.

DGB금융지주 하춘수 회장은 “DGB금융지주가 전세계 80여개국 투자기관의 투자전략 수립에 기초를 제공하는 FTSE4Good 지수에 2년 연속 편입돼국내 대표 금융기관으로다시한번 인정받았다”며 “이 지수를 선호하는 외국인의 투자 수혜로 DGB금융지주 주가에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GB금융지주(대구은행)는 2004년 모건스탠리 인터내셔널지수(MSCI) 지수, 2010년부터 2년 연속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아시아퍼시픽지수(DJSi Asia- pacific) 등 세계적 벤치마킹이 되는 지수에 편입된 바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