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형마트·SSM 의무휴업일 '영세상인 매출증가'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0 17: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의 의무휴업일이 시행되며 전통시장 등 영세상인들의 매출액과 고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진흥원과 시장경영진흥원은 이들 대형업소의 의무휴업이 실시된 지난달 22일 주변 중소 소매업체 및 전통시장 점포 450개를 대상으로 의무휴업일 시행에 따른 효과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의무휴업일 전통시장 할인행사 주요내용<br />
의무휴업일 전통시장 할인행사 주요내용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날 전통시장 점포 등의 평균매출은 전주(4월 15일) 대비 13.9% 증가했고 평균고객도 13.1% 늘었다.

특히 청주지역 대형마트(롯데마트, 홈플러스) 인근에 위치한 가경터미널시장과 복대가경시장, 육거리 종합시장의 경우 매출액이 최고 30%까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추세에 발맞춰 전통시장 등에서는 이들 대형업소의 의무휴업일을 '세일 데이(Sale Day)'로 지정하고 상품판매가를 10~50% 할인 판매하는 등 고객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전개할 예정이다.

소상공인진흥원 관계자는 "대형매장의 의무 휴업일 시행에 따른 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