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대, 민자사업 비리의혹으로 검찰 수사

머니투데이
  • 김상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2 09: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립대학인 부산대학교가 민자사업과 관련한 비리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뉴스1 등은 부산지검 특수부(황의수 부장검사)가 부산대 내에 위치한 쇼핑몰 효원굿플러스(현 NC백화점) 사업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검찰은 생활관 비리와 관련해 지난달 13일 기숙사 등 관계시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으며, 운영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교직원 신모(54)씨를 구속했다.

또 부산대가 효원굿플러스 사업과정에서 시행자인 민간업체 효원이앤씨에 특혜성 대출 보증과 이면계약 체결 등을 한 의혹도 수사 중이다.

부산대는 효원이앤씨가 2010년 금융권에서 대출 받는 과정에서 효원이앤씨의 대출금 상환에 차질이 생길 경우 대신 대출금을 상환한다는 보증을 섰으며, 효원이앤씨가 올 상반기 대출금 이자를 갚지 못해 추가 조치가 없으며 빚을 떠안게 된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유인물을 배포해 "학내 구성원 합의 없이 일을 벌인 전 총장 집행부가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한편 검찰은 부산대 전 집행부가 학교발전기금을 운용해 마련한 재원을 효원이앤씨의 이자 지급에 한 차례 사용한 의혹과, 발전기금 수억 원을 투입해 의료관광법인을 만든 뒤 이를 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