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텃밭에 양귀비 재배한 농민 불구속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2 11: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남 고성=뉴스1) 서용찬 기자= 경찰이 양귀비·대마 불법재배와 밀거래사범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경남 고성에서 텃밭에 양귀비를 재배한 농민들이 적발됐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12일 자신의 집 텃밭에 양귀비 90그루와 60그루를 재배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로 농민 백모씨(69·고성군)와 김모씨(64·여·고성군)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백씨 등은 경찰조사에서"관상용으로 양귀비를 재배했다"고진술했다. 경찰은 재배목적, 면적 등을 감안해 불구속했다.

경찰은 지난 10일부터 오는 7월8일까지 양귀비·대마 불법재배와밀거래 사범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해 특별단속 기간동안(6월11일~7월9일) 향정사범 32명, 마약사범 70명(양귀비 밀경), 대마사범 7명(밀경6, 흡연1) 등 모두 109명을 검거해 22명을 구속하고 8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