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종환 MBC기자, 배현진아나에 "애당초···"

머니투데이
  • 이채민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178
  • 2012.05.12 15: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파업은 개인의 싸움이니 선택은 존중..."

(사진=(위)홍봉진 기자, (아래) 전종환 기자 트위터)
(사진=(위)홍봉진 기자, (아래) 전종환 기자 트위터)
배현진 앵커의 방송복귀 선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종환 MBC 기자가 박경추 아나운서에 이어 배 아나운서의 방송 복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전종환 기자는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파업을 접는 배현진 앵커의 변을 보고 처음엔 화가 나다 다시 보고는 피식 웃음이 났다. 그녀의 진심이 느껴졌기 때문이다"며 "그녀는 애당초 앵커자리를 비우고 싶은 마음이 없던 거다"고 배 아나운서의 실명을 거론하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앵커자리를 놓고 싶지 않던 그녀의 마음은 이 문장에서 그 절정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 '시청자만 보고 가겠다.' 방송쟁이에게는 신에 버금가는 권위를 갖는 시청자의 권위에 안겨 앵커석으로 향하는 그녀의 모습에서는 커밍아웃의 후렴함마저 느낀다"며 "어쨌든 파업은 개개인의 싸움이니 그녀의 선택을 무조건 존중한다"고 밝혀 배 아나운서의 행보에 유감을 표했다.

전 기자는 "내가 파업을 접는다면 어떻게 말할까 잠시 고민해본다"며 "좀 더 세련된 언어가 없으려나 고민하다 아무 말이 필요 없겠다 싶은 건 이미 행동 자체가 수많은 말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일거다"며 복잡한 심경을 글로 전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11일 MBC 사내 게시판에 파업을 중단하고 방송에 복귀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배 아나운서는 '배현진 입니다'라는 글에서 "적어도 뉴스 앵커로서 시청자 이외의 그 어떤 대상에도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겠다"고 밝히며 이날 '뉴스데스크' 앵커로 복귀했다.

한편 전종환 기자는 2005년 아나운서로 MBC에 입사를 했다. 2011년에는 MBC에서 진행한 사내 직종전환 공모해 응시해 보도국 기자로 전직했다. 전 기자는 지난 4일 문지애 MBC 아나운서와 웨딩마치를 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