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산시, 궐리사 춘계석전대제 거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3 14: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산=뉴스1) 이윤희 기자=
News1
News1


경기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11일 오산시 궐동에 소재한 궐리사 대성전에서 공자의 학덕과 유풍을 기리기 위한 춘계석전대제를 거행했다고 밝혔다.

석전대제는 삼국시대부터 내려오는 전통 유교의식으로 시는 매년 봄, 가을 두 번에 걸쳐 봉행하고 있다.

이번 석전대제에는 김필경 오산 부시장, 공대식 곡부공씨 대종회장, 임명재 문화원장 등 지역유생과 주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궐리사는 조선 중종 때 문신이자 공자의 64대 손인 공서린(孔瑞麟)이 서재를 세우고 후학을 가르치던 곳이다.

1871년(고종 8)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 따라 훼절되었다가 1900년 사당이 중건된데 이어1993년 중국 산동성에서 기증한 공자의 석조성상이 안치됐다.

사당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익공계 맞배지붕집이고 앞쪽에는 개방된 툇간이, 측벽에는 방화벽이 있으며, 사당의 안쪽 중앙에 후벽을 약간 뒤로 물려 만든 감실(龕室)이 있고 그곳에 공자의 영정이 있다.

장각은 사방이 1칸인 익공계 맞배지붕집으로 안에는 중국의 성적도(聖蹟圖)를 본떠 만든 궐리사 성적도(경기유형문화재 제62호)와 목판이 보관돼 있으며, 논산의 노성궐리사와 한국의 2대 궐리사로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