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재개발등 18곳 해제…정비구역 출구찾기 돌입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10
  • 2012.05.14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市, 265개 구역 실태조사 착수…예정구역 30%·정비구역 50% 반대하면 해제

서울 재개발등 18곳 해제…정비구역 출구찾기 돌입
서울 동대문1·2구역, 관악2·4·8, 중랑 5·13·14 등 재개발·재건축 정비(예정)구역 18곳이 우선 해제된다.

추진위원회나 조합이 구성되지 않은 정비예정구역 265곳은 6월과 10월에 나눠 실태조사를 실시,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 실태조사 결과에 대해 추진위나 조합이 없는 구역은 토지 등 소유자의 30% 이상, 추진위나 조합이 있는 구역은 50% 이상이 동의해야 해제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지난 1월30일 발표한 '뉴타운·재개발 수습방안'에 대해 4월19일 조례 개정(안) 입법예고에 이어 실태조사 가이드라인 작성과 전문가 자문, 대상구역 결정을 위한 자치구 협의 등을 거쳐 265개 정비(예정)구역 실태를 조사한다고 14일 밝혔다. 본격적인 뉴타운 출구전략 시행에 돌입하는 것이다.

실태조사 대상은 정비예정구역 159곳과 정비구역 106곳으로, 전체 610곳 중 추진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아 당장 조사할 수 있는 구역이다. 추진위나 조합이 구성된 305곳은 토지 등 소유자의 10%이상 동의를 받아야만 실태조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추후 주민요청에 따라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나머지는 49곳은 우선해제대상, 대안사업 추진, 구역합병 등의 이유로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우선해제 대상은 지난 2월1일 도정법 개정 이전에 토지 등 소유자 30%이상 동의를 받아 해제요청이 왔거나 구청장이 설문조사를 실시해 30%이상의 주민들이 해제를 요구한 재개발예정구역 4곳, 재건축정비예정구역 11곳, 재개발구역 3곳 등 18곳이다. 이들 구역은 주민공람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해제를 결정한다.

265개 정비예정구역에 대한 실태조사는 먼저 요구한 163곳을 선정, 6월부터 1차로 시행하고 102곳은 10월 이후에 2차로 실시한다. 실태조사 대상이 많고 구역마다 상황이 다른 점을 감안해 시장은 정비예정구역(159곳), 구청장은 정비구역(106곳)을 시행한다.

서울 재개발등 18곳 해제…정비구역 출구찾기 돌입
실태조사는 각 구역에 실태조사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주민들에게 가장 민감한 분담금 추정을 위해 시 클린업시스템의 '분담금 추정 프로그램'을 이용한다. 분담금의 경우 정비예정구역은 현황조사와 개략적인 건축계획을 수립한 뒤, 정비구역은 구역 결정 때 나온 건축계획을 활용해 각각 추정한다.

시는 실태조사 결과가 나오면 8개 권역별 주민설명회를 통해 내용을 주민들이 충분히 알 수 있도록 홍보한 뒤 구청장이 등기우편이나 직접투표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해 결과를 발표한다. 투표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시 선거관리위원회의 협조를 받을 계획이다.

개표는 일괄개표를 원칙으로 하며 공무원과 참관인(찬반 대표)을 두고 개표결과는 시구 홈페이지와 주민센터 게시판을 통해 공개하게 된다. 추진위나 조합이 없는 구역은 30%이상, 추진위나 조합이 있는 구역은 50%이상 동의해야 구역해제가 가능하다.

주민의견 수렴결과 찬성이 많은 구역은 사업촉진을 위해 전문가 지원, 공공관리자 업무범위 확대, 기반시설 설치비용 및 융자지원 확대 등을 지원하고 소형주택 전환 절차, 심의기간 단축, 경미한 변경 확대 등 인·허가도 간소화한다.

반면 반대구역은 구역을 해제하거나 필요시 대안사업을 추진한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으로 도입된 새로운 사업방식인 '주거환경관리사업'이나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적용할 수 있다.

시는 해제구역에 대해 대단위 아파트 위주의 개발방식에서 탈피해 단독 또는 소규모개발(토지합병)방식 등으로 개발하는 등 다양한 정비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해제구역이 단독·다세대밀집지역이어서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세입자가 많은 점을 감안해 '주거환경 질 향상, 주민입주 부담 가능주택, 원주민 재정착'에 역점을 두고 새로운 정비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특히 가로변 상가지역이나 일부지역만 반대가 극심할 경우 일부지역만 해제하고 나머지는 주민 뜻에 따라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뉴타운도 정비구역 중 일부가 해제되더라도 당초 계획된 기반시설이 단절되지 않도록 조정하기로 했다.

이건기 시 주택정책실장은 "주민들이 구역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사전에 알고 합리적 판단으로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게 되기 때문에 주민갈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71억 관평원 '유령청사' 전락…직원들은 특공 시세차익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