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지난해 외국인 배당금 4639억원 지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7 12: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류종은 기자=

시장별 외국인 실질주주 배당금 현황(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News1
시장별 외국인 실질주주 배당금 현황(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News1


외국인 실질주주에게 배당금을 가장 많이 지급한 회사는 삼성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외국인 실질주주에게 4639억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한국예탁결제원(사장 김경동)은 올해 2011년도 12월 결산법인 중 외국인 실질주주에게 현금배당을 지급한 회사는 총884개사로, 금액 기준으로는 전년 대비 11.0% 감소한 3조8607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고 17일 밝혔다.

예탁원에 따르면 전체 실질주주에 대한 배당금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은 전체적인 주가지수 하락과 함께 유로존 재정위기의 여파로외국인의 지분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12월 결산법인의 배당금 중 외국인 실질주주에게 지급된 시장별 배당 규모는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이 전년 대비 11.2% 감소한 3조7880억원으로 전체의 36.6%를 차지했다.

코스닥시장 상장법인의 외국인 실질주주에 대한 배당규모는 전년 대비 0.4% 오른 727억원으로 10.3%를 기록했다.

시장별 외국인 실질주주 배당금 상위사 현황(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News1 류종은 기자
시장별 외국인 실질주주 배당금 상위사 현황(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News1 류종은 기자


삼성전자는 4639억원으로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실질주주에게 가장 많은 배당금을 지급한 회사로 조사됐다. 이어 포스코가 3107억원, SK텔레콤이 2733억원을 지급해 그 뒤를 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메가스터디가 외국인 실질주주에게 145억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해 가장 높았고, GS홈쇼핑(86억원), 다음커뮤니케이션즈(57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외국인 실질주주의 국적별 배당금 현황으로는 미국 국적의 실질주주들이 전체 배당금액의 46.1%를 차지하는 1조7800억원을 지급받아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영국 국적의 실질주주가 3742억원, 룩셈부르크 국적의 실질주주들이 2493억원을 배당받아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올해 전체 실질주주에게 지급된 12월 결산법인의 현금배당규모는 총 896가, 11조485억원을 기록했다.

배당금을 지급한 전체 회사 수는 전년 대비 20개사가 줄었고, 배당 금액은 전년 대비 4630억원(4.0%) 감소했다.

예탁원은 이를 지난해 12월 결산 법인의 영업 및 매출의 실적 부진이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SK바사, 기관 대규모 물량 풀린다…'주가 충격' 우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