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수정, 스키니진 입고 '아찔한 시구' 결과는

머니투데이
  • 김재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46
  • 2012.05.24 08: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모델 겸 방송인 이수정(25)이 새로운 마구시구를 선보였다.

이수정은 23일 광주 무등구장에서 열린 '2012 팔도 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섰다.

ⓒKBSN
ⓒKBSN
기아 유니폼에 하얀색 스키니진을 입고 등장한 이수정은 지난 시즌에 두차례 보여줬던 완벽한 와인드업 자세를 선보여 관중석의 탄성을 끌어냈다. 그리고 피칭. 릴리스포인트도 좋았고 공은 쏜살같이 포수미트로 돌진하는듯했다. 그러나 포수 미트에 꽂힐 것이라고 의심치 않았던 공은 포수 미트에 닿기 전 땅에 떨어져 원바운드로 미트에 들어갔다.

구종은 슬라이더쯤으로 보이고 낙차가 너무 컸다는 흠이 발견됐다.

이수정은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은 편파중계에 나오는 마구(?)를 시도해봤습니다. 믿어주세요"라며 "윤석민 선수가 승리를 못 챙겼지만 KIA가 승리한 것에 만족하며 서울로 출발합니다. 오늘 응원해 주신 분들 너무 감사해요"라고 글을 남겼다.

"뭐 보~올? 한가운데로 들어갔으면 스트라이크지. 아주 마구구만!"하는 편파응원객을 다룬 광고내용을 빗댄 조크.

이수정의 마구에 대해 이병훈 KBSN스포츠 해설위원은 “굉장한 강속구다. 아마추어 (타자)들은 헛스윙 할 수도 있는 공”이라고 호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