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숨통' 막힌 서민들…은행 가계대출 사상 첫 '마이너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24 12: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이남진 기자=
News1
News1


불경기와 정부 가계부채 억제책으로 가계 빚이 3년 만에 감소해 911조원 대에서 후퇴했다. 가계대출이 뚝 떨어지면서, 은행 대출은 통계작성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제2금융권과 사금융까지 정부가 고삐를 잡으면서 서민들의 자금 숨통은 더욱 막힌 상황이다.

24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1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올 1분기 중 가계신용 잔액은 전 분기보다 5000억원 감소해, 3월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911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신용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건 지난 2009년 1분기 이후 처음이다. 1분기 가계대출은 857조8000억원, 판매신용은 53조6000억원으로 각각 나타났다.

이재기 한은 금융통계팀 차장은 "신규 미분양 늘어나는 등 가계신용의 60%를 차지하는 주택경기가 부진한 가운데 1분기에 상여금 지급 등으로 가계대출 수요가 줄었다"며 "신용카드 발급 요건이 강화된 것도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가계신용 잔액은 1년 전에 비해선 7.0% 증가하며 지난해 3분기 이후 3분기 연속 증가세가 둔화됐다.

특히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2002년 4분기 통계가 작성된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주택경기 부진 등 대출수요 감소로 전 분기에 비해 2조7000억원 감소했다.

엄주영 한은 조사역은 "정부 정책으로 은행의 대출이 줄어든 공급적 요인과 주택 경기 부진으로 수요가 감소한 것이 맞물리면서 은행의 대출이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은행권의 대출 옥죄기로 자금수요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제2금융권의 대출 역시 증가폭이 2000억원에 머물렀다. 전 분기에 8조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수요가 확 꺾인 것이다. 정부의 제2금융권 규제강화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최근 신용카드 발급요건이 까다로워지며 판매신용도 작년 1분기 이후 1년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판매신용 잔액은 53조6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2000억원 감소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