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종 염색 개구리 등장, 만지면 손이 노랗게…

머니투데이
  • 황인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24 13: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출처=미국 라이브사이언스닷컴)
(출처=미국 라이브사이언스닷컴)
만지면 손에 노란 얼룩이 생기는 신종 개구리가 발견됐다고 미국 과학전문 매체 라이브사이언스닷컴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독일 젠켄베르크 연구소 연구진들은 지난 2010년 파나마 서부 산맥에서 약 2cm가량의 개구리를 발견했다.

이 연구소의 안드레아스 헤르츠는 "우리가 손으로 개구리를 포획했을 때, 손가락에 노란 물이 들었다"며 이름을 노란 염색 개구리라는 의미의 '다이아스포러스 시트리노바페우스(Diasporus citrinobapheus)'라고 지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노란 물질이 피부에 유해한지 조사했다. 특별한 독성이 나타나지 않았을뿐만 더러 이 얼룩은 물에 쉽게 씼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동물학 저널 '주키(ZooKeys)'에 지난 21일 실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