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승연 회장 "제2 중동붐에 한화가 선구자 될 것"

  • 임원식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31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앵커멘트 >
한화그룹이 이라크에서 9조5천억원 규모의 신도시 건설공사 본계약을 맺었습니다. 공사수주를 진두지휘한 김승연 회장은 직접 이라크 방문해 '제2의 중동붐'에 한화가 앞장서겠다는 각오를 내비쳤습니다. 임원식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공식석상에서 좀처럼 잘 웃지 않는 김승연 한화 (32,450원 상승550 1.7%)그룹 회장이 누리카밀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의 손을 잡으며 모처럼 크게 웃었습니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를 따내기 위한 지난 1년여 동안의 노력이 마침내 결실로 맺어졌기 때문입니다.

이번 공사의 본계약 체결을 위해서 김 회장은 이라크 땅을 직접 밟았습니다.

비스마야 신도시 공사수주에 대한 김 회장의 열정과 기대를 짐작케 하는 대목입니다.

[녹취] 김승연 / 한화그룹 회장
"장차 이라크 국민들에게 새 희망의 보금자리가 될 비스마야 신도시는 이라크 도시개발사에서도 큰 획을 긋는 성공사례가 되리라 확신하며..."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한화그룹은 '제2 중동붐'에 앞장서겠다는 각오입니다.

경기도 분당 크기인 10만 가구를 수용할 이번 신도시 공사 수주액은 8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9조5천억 원으로, 우리나라 해외건설 수주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올해 해외건설 수주목표가 700억 달러인 것을 감안하면 한화그룹이 홀로 1/10 이상을 해낸 겁니다.

무엇보다 이번 공사 수주는 현재까지 110억 달러 수준인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건설 수주가뭄을 해소할 촉진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이라크 정부가 100만 가구 이상의 주택건설을 비롯해 철도와 항만 등 기간사업도 추가로 계획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화는 이번 공사를 위해 이라크 현지에 국내 중소 자재ㆍ하도급 업체 100여 곳의 직원 천여 명도 함께 데려갈 예정이어서 건설업계 동반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임원식입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