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늘의 월가격언] There is no news in a bull market.

머니투데이
  • 박정태 경제칼럼니스트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06 0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re is no news in a bull market. (강세장에서는 아무런 뉴스도 없다.)

주식시장이 패닉에 빠지거나 주가가 급락하면 뉴스가 넘쳐난다. 그런데 시장이 약세장에서 벗어나 올라가기 시작할 때는 이상하게도 뉴스가 없다. 오히려 상승세를 부정하고 의심하는 뉴스가 더 많다. 강세장이 본격화될 때까지는 대개 그렇다. 그게 월스트리트의 상식이다.

그러다 뉴스가 넘쳐나고 지금까지 주가가 상승한 이유를 모두 다 알게 되면 그게 바로 강세장의 종언을 고하는 것인 경우가 많다. 누구나 다 아는 재료는 더 이상 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다. 호재성 뉴스가 나왔다면 팔아라.(Sell when the good news is out.)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