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가관' 내세운 박근혜···'역색깔론'에 정면대응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06 17: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뉴스1제공
ⓒ뉴스1제공
박근혜 새누리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야권의 '국가관' 공세에 정면대응 해법을 내놓았다.

'종북(從北)' 논란으로 코너에 몰린 야권이 박 전 위원장에 대한 '역(逆)색깔론'으로 국면전환을 노리자, "조국과 자유"를 강조하며 보수여권 유력 대선주자의 정체성을 분명히 한 것. 정치권의 '좌경화'를 우려하는 민심을 달래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위원장은 6일 현충일을 맞아 트위터에 애국선열 추모 글을 올렸다. 그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애국선열과 국군장병들이 계셨기에 오늘의 우리가 있고 대한민국의 번영이 있음을 되새긴다"고 밝혔다.

또 "우리가 그분들께 드릴 수 있는 가장 큰 보답은 지켜주신 조국과 자유를 손상됨이 없이 지켜내고 더 발전시켜 우리 후대에도 물려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이 "조국과 자유의 손상"을 거론한 것은 일부 야권 의원들의 거듭된 '종북' 논란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은 탈북자에 대한 비하 발언으로, 이석기·김재연 통합진보당 의원은 '종북' 발언으로 보수층의 비판 여론에 직면했다.

박 전 위원장이 이석기·김재연 의원에 대한 제명의지를 분명히 밝힌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1일 두 의원에 대해 "국회라는 곳이 국가 안위를 다루는 곳인데, 기본적인 국가관을 의심받고 있고 국민들도 불안하게 느끼는 사람들이 국회의원이 돼서는 안 된다"며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또 '두 의원이 자진 사퇴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제명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 양당의 원내지도부에서 그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데, 사퇴가 안 되면 그렇게 가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이 동료 의원들의 거취에 대해 이처럼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그는 19대 총선 직후 성추행 및 논문조작 의혹으로 김형태·문대성 당선자가 거센 사퇴 압박을 받던 당시에도 "사실 확인 후 결정"이라는 원칙론을 고수했었다.

박 전 위원장의 이 같은 '국가관' 강조는 새누리당의 대야 전략에도 그대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민주통합당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현실성이 없는 이·김 의원에 대한 제명 움직임을 고수하고 있다.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지난 5일 "민주통합당이 요구한 민간인 불법사찰 국정조사에 협조하는 대신 이석기·김재연 의원 제명안과 중국에 억류중인 북한 인권운동가 김영환씨의 송환 촉구 결의안을 함께 추진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제명안 관철을 위해 민주당의 협조를 어떻게든 얻어내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임수경 의원에 대한 공세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전광삼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은 이날 "임 의원은 국민들에게 북한 체제와 주체사상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대국민 전향 선언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지금이라도 의원직에서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그나마 남은 양심을 지키는 일일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