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영상]통진당, 헌재에 당서버 압수수색 영장 효력정지 가처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11 20: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News1) 전준우 기자 통합진보당 정치검찰진보탄압대책위원회(이하 통진당 대책위)는 11일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통합진보당 압수수색을 강력 비판했다.

통진당 대책위는 약 20분 동안 기자회견을 가진 뒤 헌법재판소에 통합진보당 서버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에 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지난 5월21일 검찰이 사상초유의 정당의 중앙당사 및 당원명부 등이 들어 있는 서버를 압수수색하는 폭거를 저질렀다"며 "제기되어진 통합진보당의 비례경선 부정의혹이나 이른바 회의장에서의 폭력사태를 수사함에 과연 당원명부가 왜 필요한지 의문"이라고 검찰을 비판했다.

민병렬 통진당 대책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헌정 사상 유래없는 일이었고 그 과정과 절차 또한 심각한 문제들을 안고 있다"며 "이후 과정에서 공동 변호인단 중심으로 헌법 소원과 여러가지 법적인 대응들을 함께 진행을 해오고 있다. 오늘은 가처분신청을 한다"고 밝혔다.

정진후 통합진보당 의원은 "배가 아파서 치료를 하는 환자를 계략을 앞세운 누군가가 쳐들어와서 아픈 배는 놔놓고 심장을 꺼내가 버렸다"며 "지금 검찰이 자행한 압수수색은 결사의 자유를 짓밟고 정당민주주의 자체를 부인하고 훼손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박원석 통합진보당 의원도 "통합진보당이 지난 비례 경선 과정의 부실과 부정으로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고 대대적인 혁신과 수술이 불가피한 것이 사실이지만 그것은 전적으로 통합진보당 당원들의 몫이고 통합진보당이 스스로 극복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에 대한민국 검찰은 이명박 대통령의 도곡동 부지 사건과 관련해서 관련자 모두를 무혐의 처리했다"며 "이 사건에는 면죄부를 준 검찰이 당의 비례경선 부실 부정과 아무런 상관도 없는 당원명부를 탈취해 놓고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나서는 것이 과연 어떤 의미에서 엄중한 법 집행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했어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