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슈퍼리치 "100억 안되면 명함 못 내밀어"

머니투데이
  • 임상연 기자
  • 권화순 기자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487
  • 2012.06.19 05: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슈퍼리치 보고서]최소 금융자산 50억 총자산 100억 넘어야..'대물림' 부자 27%

[편집자주] 한국의 '슈퍼리치'는 누구일까. 얼마나 많은 자산을 보유해야 슈퍼리치라고 불릴 수 있을까. 또 그들은 어떻게 그 많은 자산을 모았고, 어떤 식으로 관리하고 있을까. 부자가 되려면 부자를 알아야 한다고 했다. 슈퍼리치만을 상대하는 증권업계 최고의 프라이빗뱅커(PB)들을 통해 '그들만의 부자되는 법'을 알아봤다.
'개인사업과 부동산 투자로 돈을 벌어 금융자산을 50억원 이상 보유한 서울 도곡·서초·대치동 아파트에 거주하는 50대 사업가.'

머니투데이가 오프라인신문 창간 11주년을 맞아 국내 대표 7개 대형증권사 VVIP지점에서 '슈퍼리치'만 관리하는 145명의 PB(프라이빗뱅커)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한민국 슈퍼리치의 평균모델은 이와 같았다.

슈퍼리치 "100억 안되면 명함 못 내밀어"
그간 슈퍼리치는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를 뜻했다. 1920년대 미국에서 부자들을 일컬어 '백만장자'(Millionaire)라고 했는데, 이때를 기점으로 미화 100만 달러가 부의 기준이 되면서 슈퍼리치 개념 형성에 영향을 끼쳤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화폐가치와 소득수준이 변하면서 백만장자는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게 됐다.

실제로 대형증권사에서 슈퍼리치로 대접받으려면 최소 금융자산 50억원은 보유해야 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백만장자는 부자 축에도 끼지 못하는 셈이다. KB금융 자료에 따르면 2010년 기준으로 30억원 이상 금융자산을 보유한 이들은 2만명, 10억원 이상은 13만명 정도로 추산됐다.

구체적으로 조사대상 PB 가운데 68명(46.9%)이 '50억~100억원 이하'를 슈퍼리치의 최소 기준으로 꼽았다. '30억~50억원 이하'라고 답한 PB는 32명(22.1%)이었다. 반면 '10억~30억원 이하'는 31명(21.4%), '10억원 이하'는 3명(2.1%)에 그쳤다.

슈퍼리치 "100억 안되면 명함 못 내밀어"
또 금융자산을 포함한 총 보유자산이 100억원을 넘어야 슈퍼리치 명함을 내밀 수 있다. 조사대상 중 52명(36.4%, 무응답 2명 제외)이 총 보유자산을 기준으로 한 슈퍼리치의 최소 기준을 '100억~200억원'으로 봤고, '200억~300억원 이상'이란 응답(28명·19.6%)이 두 번째로 많았다. 반면 24명(16.8%)만이 '50억~100억원'이라고 답해 총 보유자산 기준도 일반적인 눈높이보다 높았다.

이런 결과는 부자들이 생각하는 슈퍼리치 기준과 동떨어지지 않는다. 2011년 하나금융연구소가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하나은행 PB고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중 48%가 "총 보유자산이 100억원이 넘어야 부자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슈퍼리치 중 상위 1%, 이른바 '초슈퍼리치'의 총 보유자산은 얼마나 될까. 이번 조사대상 PB가 맡은 고객 중 상위 1%의 총 보유자산은 평균 171억원(무응답 15명 제외)으로 집계됐다. 슈퍼리치의 최소 기준(100억원)보다 2배 가까이 많은 규모다.

슈퍼리치는 어떻게 부를 형성했을까. '부동산 투자'라고 답한 PB가 53.8%(78명·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금융위기 전까지 지속된 부동산경기 활황 덕을 본 것. '개인사업'이란 응답(72명·49.7%)도 많았다.

'주식투자'(22.1%)와 '대기업임원·스톡옵션'(12.4%)도 주요 자산증식 수단으로 꼽혔다. 반면 '증여·상속'(39명·26.9%) 비중은 예상보다 높지 않았다. '부의 대물림'을 통해 부자가 되는 사례가 많을 것이란 통념을 뒤집는 결과다.

슈퍼리치들은 서울 도곡동과 서초동에 주로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관리 중인 슈퍼리치의 주요 주거지가 어디냐는 질문에 35.7%(51명·무응답 2명 제외·복수응답)가 도곡동이라고 답했고, 28.0%(40명)는 서초동을 들었다. 대치동(24명·16.8%)과 용산(12명·8.4%)도 한 축을 형성했다. 전통적인 부유층 거주 지역인 평창동(20명·14.0%)이나 한남동(19명·13.3%)보다 강남3구를 중심으로 신흥 부유층이 늘어난 현상이 뚜렷했다.

슈퍼리치의 현재 직업은 '개인사업 오너'가 대부분(104명·71.7%·복수응답)을 차지했고 '은퇴자'(26.9%) '전문직'(21.4%) '직장인·CEO'(21.4%) 등이 주를 이뤘다. 연령별로는 '50~60대'가 67.6%(98명·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60~70대'(44.8%)와 '40~50대'(14.5%)가 뒤를 이었다. 거주형태는 '아파트'가 절반 이상(54.5%·복수응답)이었고 '주상복합'(39.3%) '단독주택'(33.1%) '빌라'(18.6%) 순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