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자경 명예회장, "대학이 창의적 인재키워 기업으로.."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19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사업 박석호 전남대 교수 등 선발..24년 간 총 186억 지원

↑ 첫번째 줄이 심사위원, 좌측부터 정도성 이화여대 교수, 국양 서울대 교수, 최유찬 연세대 교수, 구자경 LG 명예회장(LG연암문화재단 이사장), 이현재 심사위원장, 박길성 고려대 교수, 우성일 KAIST 교수
↑ 첫번째 줄이 심사위원, 좌측부터 정도성 이화여대 교수, 국양 서울대 교수, 최유찬 연세대 교수, 구자경 LG 명예회장(LG연암문화재단 이사장), 이현재 심사위원장, 박길성 고려대 교수, 우성일 KAIST 교수
LG연암문화재단(이사장 구자경 LG명예회장)은 올해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사업’으로 박테리아 로봇 개발 성과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박석호 전남대 교수를 비롯한 30명을 선발하고 1인당 연간 3000만원 상당의 해외 연구비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LG연암문화재단은 이에 앞서 1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열고 선발된 교수들에게 연구비 지원 증서를 전달했다. 구자경 LG (107,000원 상승8500 -7.4%) 명예회장과 구본무 LG 회장, 강유식 ㈜LG 부회장, 김반석 LG화학 (975,000원 상승13000 -1.3%) 부회장, 이상철 LG유플러스 (12,150원 상승100 -0.8%) 부회장, 조준호 ㈜LG 사장 등 LG의 최고경영진을 비롯해 이현재 심사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구 명예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교수진의 경쟁력이 곧 대학의 경쟁력이고 대학의 경쟁력은 바로 국력과 산업의 경쟁력으로 연결된다는 신념을 가지고 해외연구교수 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천연자원이 부족하고 국토가 좁은 우리나라가 의존할 것은 결국 사람과 기술뿐”이라며 “교수 여러분들이 스스로 자기 분야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학자가 되실 뿐 아니라 창의적인 인재를 많이 키워서 기업과 사회로 보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사업은 글로벌 인재육성과 우리나라 학문수준의 세계화를 위해 회장 재임 시절인 1989년부터 국내 민간기업 재단 중 처음으로 시작한 사업이다. 지난해까지 627명의 대학교수에게 약 186억원을 지원했다.

한편, 이번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사업에 선발된 박석호 전남대 기계시스템공학부 교수와 김교성 중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각각 박테리아 로봇 개발, 복지국가와 빈곤 관련 연구 활동으로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후에 등재됐다.

권성훈 서울대 전기공학부 교수는 2011년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기술 한림원이 젊은 과학자에게 주는 ‘젊은 과학자상’을 수상했고, ‘국가연구개발(R&D) 우수성과 100선’에도 선정됐다.

아울러 미국 전기전자학회(IEEE)로부터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한 백상헌 고려대 전기전자전파공학부 교수 등도 선발됐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