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스닥상장사 46%, '이사책임경감' 도입

머니투데이
  • 송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1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스닥협회 954개사 조사, 441개사 '이사책임감경' 정관 반영...집행임원 등 도입 저조

코스닥기업들의 절반가량이 개정 상법을 반영, 이사(감사)의 책임감경 및 제무제표 승인 특칙을 정관에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신유형 종류 주식 및 집행인원 등은 소수의 회사들만 도입했다.

코스닥협회는 12월 결산 코스닥 상장법인 952개사를 대상으로 정관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4월 15일부터 시행중인 개정 상법은 이사(감사)의 책임을 최근 1년간 보수액의 6배를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 면제할 수 있는 근, 재무제표를 주주총회 대신 이사회에서 승인할 수 있는 근거 등을 담고 있다.

우선 조사대상 코스닥 상장사의 46.3%인 441개 기업이 도입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이사의 책임감경을 정관에 반영했다. 26.8%는 감사의 책임감경을 반영했다.

또 제무제표 등의 승인에 대한 특칙을 도입한 회사수는 423개(44.4%)에 달했다.

이사회 결의를 화상회의 대신 전화회의로 가능토록 규정을 변경한 기업수는 566개(59.5%)였다.

아울러 코스닥 기업들은 현물배당(346개사, 36.3%), 대표이사에 대한 사채발행 권한위임(300개사, 31.5%) 등도 정관에 반영했다. 상법에 따르면 회사는 금전 외의 재산으로 배당을 할 수 있다. 또 이사회는 대표이사에게 사채 금액 및 종류를 정해 1년을 초과하지 않는 기간내에 사채를 발행할 것을 위임할 수 있다.

하지만 신유형 종류주식(48개사, 5%), 집행임원(1개사, 0.1%) 등의 도입비율은 현저하게 낮았고, 무액면주식은 도입한 기업이 없었다. 단 종류주식 자체는 기존의 우선주식을 정관에 기재한 회사(530개사)와, 신유형이 아닌 회사(40개사)가 종류주식을 발행할 수 있다.

상법은 이익의 배당, 잔여재산의 분배, 주총에서의 의결권 행사, 상환 및 전환 등에 관해 내용이 다른 종류의 주식을 발행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