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가장 뚱뚱한 나라' 선정…평균 몸무게 80kg?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황인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0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美 '가장 뚱뚱한 나라' 선정…평균 몸무게 80kg?
미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나라에 선정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런던대 위생열대의학대학원(London School of Hygiene and Tropical Medicine) 연구팀이 학술지 'BMC 공중 보건'에 발표한 논문을 근거로 전 세계의 체중을 전했다.

연구팀은 북아메리카 지역이 지구 다른 곳 보다 평균 체중이 많이 나가며 그중 미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나라로 꼽혔다고 밝혔다. 북아메리아에는 전 세계 인구의 6%가 살고 있지만, 전 세계 비만의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고.

또 전 세계 인구의 총 체중을 합치면 약 2억8700만톤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1500만톤은 과체중, 350만톤은 비만일 것으로 예측됐다.

지난 2005년 세계보건기구(WHO) 자료를 이용한 결과 전 세계 인구의 평균 체중은 62kg 였지만 지역별로는 큰 차이를 보였다. 북아메리카에서는 평균 체중이 80.7 kg 인데 비해 아시아의 경우에는 57.7 kg 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시아의 경우 전 세계 인구의 61%가 살고 있지만 비만 인구 중 아시아인은 고작 13% 였다.

아시아 중에서도 일본인들은 가장 낮은 체질량지수를 나타냈다. 지난 2005년 미국의 체질량지수는 28.7인 반면 일본은 22로 조사됐다.

이집트, 이란, 쿠웨이트 등 중동 국가들도 국민 평균 체중이 많이 나가는 나라에 꼽혔다. 연구팀의 로버츠 교수는 "이들이 주로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