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화건설, 태양광에도 디자인을 입혔다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0 10: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 최초 건물 일체형 디자인 태양광모듈 4종 개발…"에너지 절감형 건축시장 선도할 것"

↑한화건설이 개발한 '건물 일체형 디자인 태양광 모듈' 적용 예시도. ⓒ한화건설 제공.
↑한화건설이 개발한 '건물 일체형 디자인 태양광 모듈' 적용 예시도. ⓒ한화건설 제공.
한화건설이 세계 4위의 태양광 모듈 업체인 한화솔라원과 함께 국내 최초로 건물 일체형 디자인 태양광 모듈을 개발했다.

한화건설(사장 이근포)은 기존 사각형 형태로 획일화 돼 있어 디자인 적용에 한계가 있던 태양광 모듈을 개선해 다양한 디자인으로 차별화한 건물 일체형 디자인 태양광 모듈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태양광 모듈은 △벌집을 연상시키는 비하이브(Beehive) △나무의 형상과 컬러를 적용한 드림트리 (Dream Tree) △에너지의 흐름을 형상화한 레이어드 (Layerd) △바람을 연상시키는 윙(Wing) 등 4가지 타입이다. 모듈이 설치되는 백시트(back sheet)에도 컬러를 적용해 한층 다채로운 디자인을 구현했다.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 시스템은 태양광 모듈을 건축 자재화해 건물의 외벽재, 지붕재, 창호재 등으로 활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설치 공간이 필요하지 않아 경제적이며, 친환경적인 시공방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태양광 모듈은 아파트 10개동에 설치했을 때를 기준으로 연간 191MW/h의 전력을 생산한다. 이는 40W짜리 형광등 500개를 24시간 365일 켤 수 있는 용량이다. 공용공간에 우선 활용돼 생산된 전력량만큼 입주민들의 관리비는 줄어들 것으로 한화건설은 기대했다.

신재생 에너지 개발과 이용 보급 촉진법 시행령에 따르면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연면적 1000㎡이상의 건축물에 대해 2020년까지 에너지 사용량의 최대 20%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설치에 투자하도록 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이에 따라 친환경 미래 기술로 평가받고 있는 태양광 발전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활용한 에너지 절감형 건축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고 선제적인 경쟁력 제고를 위해 이번 개발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미 저작권 등록을 완료했으며 다음 달 초 시제품을 공개하고, 전시할 예정이다. '대전 노은 꿈에 그린'에 시범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오는 2015년까지 태양광 모듈의 성능과 디자인을 더욱 향상시킨 신제품의 개발을 통해 에너지 절감형 건축 분야에서 새로운 강자로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황인재 한화건설 상무는 "건물 일체형 디자인 태양광 모듈은 에너지 절감과 디자인 차별화를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는 기술"이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에너지 절감형 건축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