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 "새누리당 '세비반납쇼' 말고 국회를 열라" 맹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0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경선준비기획단 제1차 회의에서 추미애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2.6.19/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경선준비기획단 제1차 회의에서 추미애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2.6.19/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민주통합당은 20일 새누리당 의원들이 6월 세비를 반납키로 한 데 대해 집중적인 비판을 퍼부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요즘 새누리당의 '무노동 무임금 쇼'와 경선룰을 둘러싼 당내 내분으로 국민들의 원성이 높다"며 "국민들은 세비반납쇼가 아니라 국회가 하루빨리 열려 '일하는 국회', '일하는 의원'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규의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선가도에서 정국 주도권을 놓지 않고 '박근혜 방탄 국회'를 하려다 보니 세비반납까지도 줄 세우는 촌극이 연출됐다"며 "세비반납을 하려면 국회를 폐쇄시킨 박근혜 전 대표와 지도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 멀쩡한 동료의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매우 파렴치한 짓"이라고 주장했다.

이 부대변인은 "국회가 개원을 못하더라도 법안 발의, 정부와의 업무협의, 지역주민간담회 등 의원들이 할 일은 헤아릴 수가 없는 것이 어느 당 가릴 것 없이 모든 의원들의 엄연한 현실"이라며 "그럼에도 노동탄압에나 쓰는 얼토당토않은 무노동 무임금 잣대를 들이대며 줄을 세워 세비반납을 강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미애 최고위원은 이날 경남 창원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잇단 종북 발언 등을 거론하며 "한심한 집권당의 작태"라고 비판하고 "(새누리당 의원들이) 세비를 반납한다고 하는데 사실 세비를 받을 자격조차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 최고위원은 이어 "할 일을 하지 않고 국민을 놔두고 대결적 사고로 원내를 이끌고 가는 집권당의 태도에 대해서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