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 택시파업 비상수송대책 가동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0 1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내버스, 마을버스 막차시간 1시간 연장

20일 전국 택시 업계의 운행중단 진행되는 가운데 경기도가 상황 종료 시까지 도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의 막차시간을 1시간 연장하는 한편 시내버스를 증차하는 등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키로 했다.

경기도는 도내 43개 업체에 준비된 예비차를 활용해 도내 1306개 노선의 출퇴근 시간대에 286대의 버스를 증차해 운행 횟수를 2299회 늘릴 방침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밖에도 수원, 성남, 부천, 안양, 의정부, 광명, 군포, 양주, 의왕, 동두천, 과천 등 도내 11개 시군에 택시 부제를 해제하고 운행중단에 동참하지 않는 택시들의 운행을 확대하기로 했다.

경기도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이 정상운행 중이므로 대중교통이 운행되는 시간대에는 큰 혼잡이 없을 것"이라며 "밤늦게 귀가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상황 종료 시까지는 귀가를 서둘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기도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택시단체 집회에 참가하는 경기도 소속 택시 운전자들은 개인 6000명과 법인 4000명 등 모두 1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