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징주]하이마트 매각본격화, 롯데쇼핑 ↑ VS 신세계 ↓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1 09: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차트

MTIR sponsor

하이마트 (30,000원 상승750 -2.4%) 매수 후보로 물망에 오르던 롯데쇼핑 (80,000원 상승100 -0.1%), SK네트웍스 (5,040원 상승40 0.8%), 신세계 (215,500원 상승3000 -1.4%) 중 롯데쇼핑만 본입찰에 참가한 가운데 이들 기업들의 주가흐름이 엇갈리는 모양새다.

21일 오전 9시5분 현재 롯데쇼핑은 전일 대비 0.50% 오른 30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는 반면 신세계, SK네트웍스는 0.22~0.23% 내리며 약보합세다. 매각대상인 하이마트 주가는 3.26%나 내렸다.

전날 진행된 하이마트 매각 본입찰에는 전략적투자자(SI)로 롯데쇼핑만 참가했고 재무적 투자자(FI)로는 국내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와 미국 사모펀드 칼라일 등 3곳만 참가했다.

신세계는 계열사 이마트가 하이마트의 경쟁사인 전자랜드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실사를 벌이고 있다. 이 때문에 당초 하이마트 인수의지가 약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신세계가 하이마트를 인수할 자금을 미리 마련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되지 않은 점도 이같은 관측을 뒷받침했다.

SK네트웍스측은 "유로존 금융위기가 장기화되고 있어 글로벌 경기를 종합적으로 감안했을 때 불참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인수 후보들은 이미 면밀한 실사과정을 거친 만큼, 이번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곳은 이변이 없는 한 최종 인수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