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디도스특검, 김효재 前수석 등 5명 기소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1 09: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10월26일 보궐선거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등에 발생한 디도스(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을 수사한 박태석 특별검사팀이 수사상황을 누설한 혐의(공무상비밀누설)로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60)을 불구속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특검팀에 따르면 김 전 수석은 지난해 12월초 최모 청와대 치안비서관으로부터 "최구식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비서 공모씨(28)가 주범으로 체포됐다"는 수사상황을 보고받고 이를 최 전 의원에게 알려준 혐의다. 김 전 수석은 이날 하루에만 12차례에 걸쳐 최 전 의원과 통화하며 수사상황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검팀은 김 전 수석과 더불어 최 전 의원의 비서 최모씨와 디도스 공격사건에 연루된 박희태 전 국회의장 비서 김모씨(31)에게 수사상황을 알려준 전직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 김모씨(45) 행정요원 김모씨(42) 등 2명 역시 불구속기소했다.

또 선관위 서버증설공사를 마치지 않은 사실을 허위보고해 디도스 공격대응을 방해한 혐의(위계공무집행방해)로 LG U+직원 김모씨(45)를, 디도스 공격대응을 소홀이 한 혐의(직무유기) 선관위 전산사무직 고모씨(49)를 불구속기소했다.

지난 검·경 수사에서 디도스 공격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국회의장 전 비서 김씨와 강모씨(26) 등 6명은 불법 도박 사이트를 개설한 혐의(도박개장)가 추가됐다.

앞서 검찰은 디도스 공격사건을 박희태 전 의장의 수행비서 출신 김씨와 최 의원의 전 비서 공씨가 주도한 사건으로 결론내리고 관련자 7명을 재판에 넘겼다. 당시 검찰은 배후는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