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00명 동원된 디도스 특검팀 결론...'먹튀'당한 느낌"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1 15: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디도스(분산서비스거부) 공격사건을 3개월 간 수사해온 박태석 특별검사팀이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60)등 5명을 불구속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하자 "윗선 밝히기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특검팀은 21일 서울 서초구 역삼동 특검사무실에서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김 전 수석,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전산 사무관 고모씨(49) 등 5명에 대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직무유기 등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또 지난 검·경 수사에서 디도스 공격 주도혐의로 구속 기소됐던 국회의장 전 비서 김모씨 등 6명에 대해 불법 도박사이트를 개설한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그러나 최구식 전 새누리당 의원의 개입 의혹, 박희태 전 국회의장 전 비서 김모씨 등의 개입 의혹 등은 밝혀내지 못해 기존 수사결과에서 더 나아가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 트위터리안(@du0***)은 "특검은 이름 세 글자만 들어도 알 만한 사람을 밝혀내지도 못했고 디도스 공격을 전후해 거래된 1억 원의 실체를 규명하지도 못했으며, 온라인 도박합법화를 위해 주고받은 2억5000만원에 대해서도 밝혀내지 못했다"며 이번 수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다른 트위터리안(@met******)은 "디도스 특검이 결국 윗선 규명에 실패했다"며
"10.26 재보선 중앙선관위, 박원순 서울시장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은 20대 전직 새누리당 9급 비서 등이 주도한 범행으로 재확인하는데 그쳤다"고 비판했다.
"100명 동원된 디도스 특검팀 결론...'먹튀'당한 느낌"

이 외에도 "수십억을 들여 조사해 놓고 국민을 우롱했다(@goo*****)", "과연 이 수사 결과를 믿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요(@ora****)", "특검에 100명이나 동원됐다는데 '윗선없다'고 마무리하니 먹튀당한 느낌(@im******)"이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앞서 지난해 10월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접속 장애가 발생하자 누군가 의도적으로 디도스 공격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당시 검찰은 배후는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추 사태·인국공…' 청년분노에 '공정'만 37차례 언급 文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