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전훈련]예비전력 140만kW, '경계'발령..."정전위험"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1 14: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전훈련]예비전력 140만kW, '경계'발령..."정전위험"
한국전력거래소는 오후 2시 예비전력이 235만kW에서 140만kW로 하락하자 '경계단계'를 발령했다.

조종만 전력거래소 중앙전력관제센터장(상황실장)은 예비전력이 200만kW 이하로 떨어지자 남호기 전력거래소 이상장에게 비상단계 상향을 보고하고, 정부와 한국전력 (20,500원 상승50 0.2%) 등 발전사에 '경계단계'를 통보했다.

조 센터장은 한전 상황실에 긴급 자율절전 시행을 지시하고 석탄화력발전 운전을 지시했다.

전국적으로 민방위 사이렌과 TV·라디오 실황방송 등 전국적인 훈련이 시작됐다. 승강기와 지하철, 병원 등 전국의 33개 취약시설에선 단전이 이뤄졌다. 또 국민들은 사전 배포된 절전행동 요령 및 TV·라디오 훈련실황 방송안내 등에 따라 절전에 참여했다.

전력거래소 파악결과 현재 양수발전소 물량이 감소하고 있으며, 일부 수력을 가뭄으로 수량이 부족해 곧 정지할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속적으로 전력수요가 증가해 예비전력이 100만kW 아래로 떨어질 위험에 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계단계는 예비전력이 200만kW 아래로 떨어졌을 때 발령되는 것으로, 민방위 재난경보(사이렌) 및 재난 TV(KBS)·라디오 방송이 이뤄진다. 대규모 수용가(50만kW이상 31만)엔 절전이 요청되고 모든 국민은 자발적으로 절전에 참여한다. 공공기관은 의무 절전을 실시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