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당 "與, 박희태 처벌 계기로 구태정치서 벗어나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5 16: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오기현 기자 =
2008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전당대회 당시 돈봉투를 살포한 혐의로 기소된 박희태(74) 전 국회의장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고 법정을 나오고 있다. 박 전의장은 2008년 7·3 전당대회를 1~2일을 앞두고 고승덕 당시 한나라당 의원에게 300만원을 전달토록 한 혐의(정당법 위반)로 지난 2월 불구속 기소됐다. 2012.6.25/뉴스1  News1 손형주 인턴기자
2008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전당대회 당시 돈봉투를 살포한 혐의로 기소된 박희태(74) 전 국회의장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고 법정을 나오고 있다. 박 전의장은 2008년 7·3 전당대회를 1~2일을 앞두고 고승덕 당시 한나라당 의원에게 300만원을 전달토록 한 혐의(정당법 위반)로 지난 2월 불구속 기소됐다. 2012.6.25/뉴스1 News1 손형주 인턴기자




민주통합당은 2008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전당대회 때 돈봉투를 건넨 혐의로 기소된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 25일 "국회의장으로서 구태정치 주범으로 밝혀져 사퇴하고 사법처리 대상으로 전락한 것은 우리 정치사의 비극"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치사를 돈 공천과 금권선거로 더럽힌 한나라당은 새누리당으로 이름을 바꾸고 쇄신을 약속했지만 면죄부를 받은 것이 아니다"며 "말뿐이 아닌 실천을 통해서 노력할 때만 국민의 정치적 사면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새누리당에 다시는 돈공천, 금권선거 소리가 나오지 않도록 분골쇄신의 노력을 주문한다"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구태정치에서 벗어날 것을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통합진보당은 논평을 통해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결코 가볍지 않은 행위'라고 했지만 선고된 형벌은 그만큼 무게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에 이어 사법부까지 또 다시 면죄부 수순을 밝고 있는 것이 우려스럽다"며 "2심에서는 무거운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