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일모직 '갤럭시' 쿨비즈룩에 센스 더하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8 14: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무더위 잡는 시원한 쇼핑]

제일모직 '갤럭시' 쿨비즈룩에 센스 더하다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격식보다 시원함과 실용성을 강조한 '쿨비즈 룩'이 대세다. 여름철 에너지 절약이 화두로 떠오르자 각 기업들이 복장에 대한 규정을 유연하게 적용하고 있는 것이다.

삼성 등 주요 기업들이 허용한 '쿨비즈 룩'은 대부분 목깃 있는 반팔 셔츠에 면바지 차림이다. 하지만 이같은 센스있는 '쿨비즈 룩'을 연출하는 것은 쉽지 않다. 재킷을 벗고 넥타이를 풀면 체감 온도는 낮출 수 있지만 자칫 '동네 아저씨 차림'으로 비춰질 수 있어서다.

제일모직 신사복 브랜드 갤럭시는 몸에 잘 맞는 '슬림 핏' 셔츠와 넥타이 대신 스카프로 포인트를 주는 '쿨비즈 룩'을 제안했다. 품위와 스타일은 유지하면서 한여름에도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것이 포인트다.

셔츠를 고를 때 가장 신경써야 할 점은 바로 '핏'이다. 어깨와 암홀(진동둘레) 라인이 맞춤복처럼 잘 맞는 '슬림 핏' 셔츠를 고르는 것이 좋다. 날씨가 더운 만큼 린넨이나 마 소재가 함유된 것을 골라야 땀 배출과 통풍이 잘 된다.

목깃이 있는 피케티셔츠(요철이 있는 피케 원단으로 만든 깃 달린 티셔츠)는 단정하면서 활동하기 편해 '쿨비즈 룩'으로 손색없는 아이템이다. 특히 실크저지코튼 소재 피케티셔츠는 한층 올라간 사무실 온도에서도 땀에 축축해지거나 구겨질 걱정없이 입을 수 있다.

여기에 린넨 소재 재킷을 한 벌 휴대하면 격식있는 자리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색상은 햇볕을 흡수하는 어두운 색상보다 화이트, 베이지, 블루 등 밝은 톤이 시원한 느낌을 준다.

'쿨비즈 룩'에서 넥타이는 스타일링의 필수품이 아니다. 체크 등 무늬가 있는 셔츠를 입고 목 부분을 시원하게 오픈한 '노타이 스타일링'이 좀 더 경쾌한 느낌을 준다. 좀 더 색다른 스타일링을 원한다면 스카프를 활용할 수 있다. 셔츠깃을 따라 세련된 컬러 스카프를 가볍게 둘러주면 단조로운 '오피스 룩'에 포인트가 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