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넷피아, "NHN이 고객가로챘다" 주장 논란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57
  • 2012.07.14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넷피아 "고객 가로채고 합의도 어겼다"...NHN측 "10년도 지난일, 저의뭔가?"

↑ 넷피아측이 공개한 NHN과의 합의서. 2002년 11월 21일 작성된 것으로 이해진 당시 NHN대표의 서명이 되어있다.
↑ 넷피아측이 공개한 NHN과의 합의서. 2002년 11월 21일 작성된 것으로 이해진 당시 NHN대표의 서명이 되어있다.
한글인터넷주소 업체인 넷피아가 국내 대표 포털인 NHN에 대해 네이버 주소창 키워드 입력과 관련 부당행위를 하고 있으며 이를 중단하지 않을 경우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NHN은 이에대해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이판정 넷피아 대표는 13일 "네이버가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통한 한글검색어 입력시 자사 포털로 연결하는 '고객 가로채기'를 통해 막대한 부당이익을 챙기고 있다"면서 이와관련 과거 이해진 대표(현 NHN 이사회 의장)와의 합의서를 공개했다.

이 대표가 공개한 합의서는 지난 2002년 11월 21일자로 작성된 것이다. 이해진 전 대표가 친필로 서명했다. 합의서는 "NHN은 브라우저상의 주소창 한글인터넷 주소 방해를 하지않는다. 또한 넷피아도 타 포털의 한글인터넷주소 침해 및 확산에 적극대응하며 네이버도 이에 협조한다.

상기합의 위반시에는 서울지방법원, 합의관할에 손해배상을 청구할수 있다"는 내용이다. 이어 이 대표는 넷피아는 NHN과 웹브라우저 주소창의 한글검색 쿼리(질의)를 넷피아의 한글주소DB로 먼저 처리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나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문제제기를 했고, 다시 이해진 대표가 합의서를 체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넷피아, "NHN이 고객가로챘다" 주장 논란


넷피아는 NHN을 위시한 포털들이 그동안 웹브라우저의 주소창에 한글로 특정 브랜드나 사이트 이름을 입력시 바로 해당 사이트로 이동시키지 않고 포털 검색결과로 유도하는 꼼수를 부렸다고 주장한다. 겉으로는 큰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실제론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검색광고 등 막대한 마케팅 비용을 지불하게 하는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가령 특정 고객이 A냉면집을 찾기 위해 브라우저 주소창에 한글로 입력시 포털은 A냉면집은 물론 B, C, D 냉면집에대한 검색결과를 함께 보여준다. 만약 A냉면집이 포털과 검색광고 계약이 체결돼 있지 않으면 고스란히 고객을 B, C, D로 빼앗기는 셈이된다는 것. 넷피아측은 이같은 주소창 가로채기의 부당이익이 연간 3000억~500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10년만에 문제를 제기한데 대해 이 대표는 "수없이 내용증명을 통해 문제제기를 해왔고 개인 건강문제(신장수술)와 다른 소송 등으로 여의치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계약이행과 시정을 촉구하며 변화가 없으면 피해기업들과 함께 브랜드침해, 오용, 혼동, 고객빼앗기에 대한 부당이익 반환청구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대해 NHN측은" 근거없는 일방적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브라우저 제조사가 주소체계인 DNS(도메인네임서버)에 등록된 몇몇 유명 기업(가령 삼성전자)들을 제외한 나머지를 사용자가 지정한 검색엔진으로 넘기는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사용자가 검색엔진을 지정하지 않을 경우, MS의 인터넷익스플로러는 검색엔진 '빙'으로, 구글 크롬은 구글로 넘어가는 만큼 문제의 소지가 없으며 이는 각 포털사가 개입할 수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

또 "합의서 내용역시 한글인터넷주소서비스를 방해하지 않는다는 것으로 법적 구속력이 없는 약정서 성격이며 당시 계약한 서비스는 현재 있지도 않다"고 반박했다.

이해진 당시 대표가 합의서를 작성한데 대해 NHN측은 "10년전 일이라 파악하기 어렵지만 상장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시 넷피아는 네이버가 배포하는 '넥서치119'라는 툴바 프로그램이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했고, 이는 네이버가 거듭 코스닥 상장심사에서 탈락하는 이유가 됐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계약이나 합의를 어겼다면 10년전에 제기할 일이지 지금 떠드는 것은 저의가 의심스럽다"면서 "인터넷환경이 바뀐 지금 문제제기 하는 것은 분명 자사 이익과 관련있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 넷피아 이판정 대표
↑ 넷피아 이판정 대표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