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위안부 용어 변경 검토 안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7.17 1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소녀상에 말뚝을 설치해 논란을 일으킨 일본인 스즈키 노부유키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선 가운데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 대사관 앞에서 정대협 주최로 열린 제 1029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한 참가자가 위안부 소녀상 뒤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 2012.7.4/뉴스1  News1 손형주 인턴기자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소녀상에 말뚝을 설치해 논란을 일으킨 일본인 스즈키 노부유키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선 가운데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 대사관 앞에서 정대협 주최로 열린 제 1029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한 참가자가 위안부 소녀상 뒤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 2012.7.4/뉴스1 News1 손형주 인턴기자



정부는 17일 '군대 위안부' 명칭과 관련, 이를 '강제된 성 노예(enforced sex slaves)' 등으로 공식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부에서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 검토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혜진 외교통상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공식적으로 이 용어를 변경할 것을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한 부대변인은 "용어 문제는 피해자 당사자와 관련 단체의 의견이 매우 중요하다"며 "일본군 위안부라는 명칭이 개념상으로는 부정확한 측면이 있지만, 역사적인 의미가 들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영어 명칭상에서 성노예(sex slave)로 변경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도 한 부대변인은 "용어 변경을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다.

그는 "영어 명칭 상에서도 당사자들의 의견이 중요할 것"이라며 "위안부(comfort women)라는 단어가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기 때문에 설명하는 차원에서 ‘sex slave(성 노예)’라는 용어도 병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최근 한일 과거사에 대한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일본군 '위안부(comfort women)'는 잘못된 표현이라며 '강제된 성적 노예(enforced sex slaves)'로 고쳐 쓰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상은 지난 10일 " ‘성적 노예’라는 말은 틀린 표현이라고 말하겠다"며 반발한 사실이 알려지며, 위안부 용어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권리를 대변하고 있는 대표적인 국내 단체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국제적으로 '성노예'라는 명칭이 사용되고 있는 것을 용인하면서도, 역사적으로 실제했던 사실을 부각시키는 차원에서 '일본군 위안부'라는 명칭을 유지할 것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