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저축은행 금품수수 의혹' 박지원 2차 소환통보…체포 영장 검토(종합2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7.20 17: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News1 박정호 기자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News1 박정호 기자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70)의 저축은행 금품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은 전날 소환에 불응한 박 원내대표에 대해 23일 오전 10시 대검 중수부로 출석하도록 2차 소환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러나 박 원내대표가 2차 소환통보에도 불응할 의사를 밝혀 검찰은 내주 중 박 원내대표에 대한 체포영장 등 강제구인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박 원내대표에 대해 일정 조율없이 23일 대검 중수부 조사실로 출석할 것을 재통보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문철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59·구속기소)와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50·구속기소)으로부터 퇴출 저지 등 청탁 명목으로 각각 수천만원씩 1억원 가량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 원내대표가 임 회장과 오 전 대표로부터 모두 1억원 가량의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박 원내대표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이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 혐의 적용을 논의하고 있다.

검찰은 박 원내대표의 혐의 입증에 필요한 증거를 상당부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이보다 형량이 더 높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뢰나 뇌물 등 혐의 적용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원내대표 측은 그러나 "박 원내대표는 당 대책위 결정대로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검찰은 검찰의 일을 하고 박 원내대표는 당의 결정에 따라 진실을 밝히기 위해 싸울 뿐"이라고 받아치며 소환 불응 의사를 밝혔다.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  News1 양동욱 기자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 News1 양동욱 기자



한편 검찰은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55)의 저축은행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부결돼 한차례 기각된 바 있는 정 의원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오는 8월3일 임시국회가 끝나는 대로 재청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20일 "일사부재리의 원칙상 이번 회기에는 영장 재청구가 불가능하다"며 "회기가 끝나면 정 의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솔로몬저축은행 임 회장으로부터 2007년 가을 3억원, 2007년 3월 1000만원, 2007년 9월 3000만원, 2008년 3~4월 1억원 등 총 4억4000만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6일 정 의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국회는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한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킨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그러나 "8월 초에 회기가 끝나고 바로 다시 임시국회가 안 열린다는 전제하에 재청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해 임시국회 재소집 여부가 영장 재청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