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황식 총리 해임건의안 본회의 표결 개시 (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7.20 2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민주통합당이 제출한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강창희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임시국회 본회의 경제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마친 김황식 국무총리가 회의장 밖으로 나가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최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밀실 추진' 논란의 책임을 물어 김 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 소속 의원 127명의 이름으로 지난 17일 국회에 제출했다. 2012.7.20/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민주통합당이 제출한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강창희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임시국회 본회의 경제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마친 김황식 국무총리가 회의장 밖으로 나가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최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밀실 추진' 논란의 책임을 물어 김 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 소속 의원 127명의 이름으로 지난 17일 국회에 제출했다. 2012.7.20/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김황식 국무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20일 밤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졌다.

강창희 국회의장은 이날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을 마친 뒤 민주통합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밀실 추진 논란의 책임을 물어 지난 17일 제출한 김 총리 해임건의안을 직권상정했다.

이와 관련,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한일정보보호협정에 대해 우리 새누리당에서도 잘했다는 얘기를 한 적은 없다"며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이유가) 이해도 가지만 이 정도 일로 총리를 해임하면 과연 국무총리직을 버텨낼 사람이 몇이나 되겠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민주당은 오늘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연설 및 대정부질문을 실시키로 합의해 놓고 오전 대정부질문을 거부했고, 국회의장은 여기에 굴복하듯 바로 (해임건의안을) 직권상정했다"며 강 의장과 민주당에 유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반면 김재윤 민주통합당 의원은 "김 총리는 의도했든 아니든 국민을 속였다.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해임건의안 가결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한일정보보호협정은 매우 중요한 안건임에도 불구하고 차관회의를 거치지 않고 국무회의 당일 총리도 모른 채 올라온 데 대해 (김 총리는) '문제가 없다'고 했다"면서 "이토록 큰 사안이 벌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권의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 우리가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는 일을 지적하고 바로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는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제안 설명에 이어 김 총리 해임건의안에 대한 표결에 들어갔다.

정 의원은 "김 총리는 지난 6월26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한일정보보호협정을 즉석안건으로 상정 처리했다. 사전에 대통령도, 국민도, 국회도 모르고 국민 여론과 국회 내 심도있는 논의도 거치지 않은 채 차관회의도 생락했고, 국무회의 처리 사실조차도 국민에게 알리지 않음으로써 절차적 정당성을 상실했다"며 "김 총리는 헌법 제86조가 규정한 바대로 대통령을 올바르게 보좌하지 않았으며, 행정 각부를 효율적으로 통할하지 못한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총리 해임건의안은 국회 본회의에서 무기명 비밀투표에 부쳐져 재적의원 과반 찬성으로 가결된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