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발적' 절전참여로 고비 넘겼다"…전력수급 '이상무'

머니투데이
  • 유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7.27 16: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저 운영예비력 470만㎾로 안정…ESS 설치의무화 등 전력위기 상시화 대응

폭염이 절정에 이르며 비상사태까지 우려됐던 27일 국민들의 자발적 절전 참여와 전력당국의 적극적인 대응으로 전력수급 상황이 당초 예상과 다르게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27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순간 최대전력수요는 오후 1시40분께 기록한 7287만㎾다. 평년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지만 운영예비력이 470만㎾에 달해 정상적인 수급 상황을 보였다.

특히 '블랙아웃(대규모 정전)' 가능성까지 우려됐던 전력피크 시간대인 오후 2~3시에는 오히려 평균 운영예비력이 500만㎾대로 늘어나면서 매우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당초 지식경제부는 폭염에 따른 전력수요 증가와 일부 산업체의 지정수요관리 해제가 겹치면서 전력피크 시간대의 운영예비력이 110만㎾(수요관리 미실시)까지 떨어지는 심각한 상황이 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었다.

하지만 4000개 업체가 절전을 약속하면서 200만㎾의 예비전력을 추가로 확보, 위기상황을 무사히 넘겼다. 특히 가정 및 기업들의 자발적 절전 참여도 예비력 확보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총력대응도 빛을 발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한국전력거래소를 불시해 방문해 전력수급 상황 및 대응방안을 직접 점검했다. 이 대통령이 전력거래소를 찾은 것은 지난해 9월15일 정전사태 이후 10개월 만이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총괄적으로 에너지에 대한 생산을 확대해야 하지만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지 않고 소비에 따라 생산만 늘이는 것은 에너지 정책에 맞지 않다"며 "일본 같이 모든 제품을 절전제품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상시화되는 전력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남는 전력을 저장해 수요가 몰리는 시간(피크)에 쓸 수 있도록 해주는 전력저장장치(ESS) 보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우선 내년부터 10~200㎾급 상업용 ESS를 공급하고, 2015년부터는 300㎾급 이상 상업 및 산업용을 보급하며, 2016년부터는 10㎾급 가정용 ESS를 공급할 계획이다. 1000㎾ 이상 대규모 전력 사용 신축 건물에는 ESS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