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국 올해 임금 등 노무비 10% 이상 늘었다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01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응답기업 71% 노무비 증가 답해..20% 이상 늘어난 기업도 15% 넘어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 10곳 가운데 7곳은 올해 노무비가 지난해보다 1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최근 중국에 진출한 국내기업 300여개사를 대상으로 ‘중국의 노무환경 변화와 재중(在中) 국내기업의 대응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올해 임금·사회보험·복리후생비를 포함한 노무비를 지난해와 비교한 질문에 ‘10%이상 늘었다’고 응답한 기업이 71.0%에 달했다. 이중 20%이상 증가했다는 기업도 15.2%나 됐다.

지난해 노무비를 전년과 비교한 질문에도 ‘10%이상 늘었다’는 기업이 73.2%에 이르면서 최근 중국 내 노무비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는 “지난해 중국정부가 최저임금을 평균 22%이상 올렸고 지난해 10월 베이징부터 시행된 외국인 사회보험 가입의무화 등으로 복리후생비가 증가하며 노무비 부담이 크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

상의 측은 “중국정부가 2015년까지 연평균 13%이상의 최저임금 인상을 계획하고 있어 노무비 상승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노무비의 급격한 상승은 기업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무비 상승이 경영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 61.4%가 ‘경쟁력이 약화됐다’고 답했고 15.8%는 ‘경쟁력을 거의 상실했다’고 답했다. ‘영향없음’이라는 응답은 15.2%, ‘근로자 소득증대로 매출증가 기대’라는 답은 3.6%, ‘기타’ 4.0%였다.

노무비 상승에 따른 대응방안으로 기업들은 ‘품질개선 등으로 내수확대’(23.8%), ‘자동화 등 생산시스템 개선’(17.7%), ‘제품단가 인상’(14.3%), ‘고부가가치산업으로 전환’(12.8%), ‘현지인 고용확대 등 인력구조 조정’(11.9%) 등을 모색하고 있다고 답했다.

‘저임금 국가로 이전’(5.1%), ‘중국내 저임금 지역 이전’(3.6%), ‘한국으로 U턴’(2.6%) 등의 답변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중국내 노무관리 애로사항으로는 ‘급격한 임금상승’(31.5%), ‘생산인력 구인난’(19.7%), ‘복리후생비 증가’(18.1%), ‘핵심인력 구인난’(16.4%), ‘높은 이직률’(13.2%) 등을 차례로 들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이 ‘핵심인력 구인난’(26.2%)을 가장 많이 꼽은 반면, 중소기업은 ‘급격한 임금상승’(34.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최근 중국 내 노동조합인 ‘공회’ 설립을 중국정부가 의무화하고 있지만 국내기업의 인식은 아직 미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공회조직 현황을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51.5%가 ‘공회가 조직되어 있거나 올해까지 조직할 계획’이라고 답했으나 ‘공회가 조직되어 있지 않고 필요성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도 39.3%로 높게 나타났다.

공회가 노사관계 안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응답기업의 32.7%가 ‘모르겠다’고 답했고 ‘부정적’이라는 답변도 22.4%에 이르렀다. ‘긍정적’이라는 답변은 29.4%였다.

오천수 대한상의 북경사무소장은 “변화하는 중국 노무환경 아래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임금부담을 상쇄하고 수용할 수 있는 부가가치 제고방안과 내수확대를 위한 유통망 및 브랜드 파워 등 마케팅 전략을 강화하고, 핵심인력을 채용하고 유지할 수 있는 인력관리에도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