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공항 노조 "매각 추진 정치적 게이트 아닌지..."

머니투데이
  • 이슈팀 장영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01 11: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급유시설 KDI가 공공성 인정...민간운영때 출근 안한 등기이사 연봉만 1억5천

▲인천국제공항 전경 (사진='머니투데이' DB)
▲인천국제공항 전경 (사진='머니투데이' DB)
인천공항 노조가 정부의 인천공항 급유시설 매각 추진에 대해 반발하며 정부 결정에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강용규 위원장은 1일 YTN라디오 '김갑수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인천공항 건설 당시가 IMF시기여서 정부 재원이 일시적으로 부족해 공항 시설에 대해 민간 투자를 유치 받아 건설했는데 급유 시설은 그 중 하나"라며 "IMF가 아니었다면 급유시설은 당연히 정부가 했어야 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인천공항 급유시설은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한국공항이 기부 채납하는 조건으로 2001년부터 관리운영권을 받아 운영해 왔다. 한국공항의 급유시설 관리운영권은 오는 13일 종료된다. 정부는 이 급유시설의 운영사업권의 민간 위탁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

강위원장은 "국토해양부가 KDI에 연구용역을 줬는데 KDI에서 급유시설은 항공안전 시설물이고 공공성도 강하니까 공공에서 하는 것이 맞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그런데도 정부가 무슨 이유에선지 민간에 주라고 공문에 못을 박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민간에 맡기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주장하는데 지난 10년간 (민간에 맡겼더니) 정부를 속여서 160억원이나 추가 부당이익을 취득하고 계열사 회장을 등기이사로 해서 출근도 안했는데 10년 동안 연봉을 1억5,000만원씩 지급했다"며 "시설투자를 소홀히 해서 항공유가 누출되고 산하기관 지침을 어겨가면서 차별적으로 항공유를 파는 등 부정하고 부당한 일들이 많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강위원장은 장기간 적자 끝에 인천공항 자회사로 편입된 인천공항에너지를 예로 들면서 "부도가 나서 엄청난 적자가 나는 시설물은 공기업으로 떠넘기고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급유시설물은 이유도 없이 민간위탁하려 한다"며 "정부 공직자들의 국가자산 운영에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정부의 매각 결정에 이상득 전 의원의 뇌물수수혐의를 언급하며 "국민들이 공감할 수 없는 인천공항 매각이나 여러 문제들도 그런 정치적 게이트에서 비롯된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이 있다"며 정부의 매각 추진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급유시설의 입찰공고를 실시해 경쟁 입찰을 통해 민간에 5년 만기의 시설운영권을 맡길 예정이다. '사전 내정설' 등 최근 불거진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절차와 규정을 준수하겠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인천공항급유시설(주)은 '사전내정설' 발언을 한 임원을 파면조치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