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인 "박정희 정부 친일적…독도문제 회피"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13 09: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일회담 당시 일본 거듭 공세, 빌미 제공"

문재인 민주통합당 경선후보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독도 폭파' 발언과 관련,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측과 공방을 벌인 데 이어 "박정희 정부가 대단히 친일적이었다"고 거듭 비판해 논란이 예상된다.

문 후보는 13일 여의도 선거대책본부에서 본부장단 회의를 주재, "한일 회담 문서 전체를 살펴보면 일본은 그 기간 내내 독도문제를 제기하지만 한국은 끝까지 그 문제를 회피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박정희 정부 친일적…독도문제 회피"
문 후보는 "그때 독도 문제에 대해 제대로 대응했으면 종결될 수 있었을텐데 일본은 공세를 하고, 한국은 계속 피하고 그러니까 그 뒤에도 일본이 지속적으로 독도 문제에 공세를 펼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해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일회담에서 독도문제를 매듭짓지 못한 점에서도 분명히 큰 과오였다고 생각한다"며 "독도 문제에 대해서 과거 정부가, 특히 박정희 정부가 대단히 친일적이었고 회피하는 태도가 있었다는 점에서 (캠프 관계자들이) 자신 있게 말씀들 하셔도 괜찮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박정희 대통령의 독도 폭파 발언에 대해서는 "박정희 대통령이 당시 미국을 방문해서 딘 러스크 국무장관에게 독도를 폭파시키고 싶다고 한 발언은 외교문서에 분명히 남아있다"고 말했다.

노영민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박근혜 후보는 절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오만과 독선을 갖고 있다"며 "바로 여기서 불통이란 얘기가 나왔구나 하고 느꼈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참여정부 시절 미국의 외교문서 기밀 해제 작업에 참여했다. 문 후보 측 관계자는 "문 후보가 '전체적으로는 한일회담때 우리 정부가 열심히 했다'는 평가를 당시에 했다"면서도 "독도 문제를 그 때 풀었으면 풀릴 수 있었고, 또 일본에서 당연히 독도에 대해 오판할 빌미를 줬다고 판단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