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름철 전력 최대위기, '국민발전소' 세번째 가동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13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식경제부, 하절기 최대 전력피크 8월3~4주 산업체 절전 동참 요구

↑ 삼성전기의 전력 피크관리 모습ⓒ지식경제부
↑ 삼성전기의 전력 피크관리 모습ⓒ지식경제부
정부가 폭염 속 전력수급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13일부터 17일까지 5일 동안을 '국민발전소' 건설 주간으로 선언했다. 국민발전소란 국민들의 절전이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갖는다는 의미의 신개념 에너지절약 캠페인이다.

지식경제부는 하계 최대 전력피크 기간(8월 3~4주)을 맞아 국민들에게 경각심을 고취하고 이 같은 행사로 절전 동참을 촉구하는 등 전력수급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라고 13일 밝혔다.

지경부는 최근 10년 동안 8월 3~4주에 하계 전력피크가 6번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8월 3~4주의 예비전력은 수요관리 등 별도의 대책이 없다면 200만kW이하로 전망돼 특단의 전력수요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란 얘기다.

지경부는 이에 여름휴가가 끝나는 이번 주와 다음 주를 하절기 최대 전력피크기간으로 예상하고, 이에 대비하기 위해 국민발전소 건설 운동을 시작했다. 특히 전력 피크사용량의 절반이상(54%)을 사용하는 산업계를 중심으로 절전 경영 의지를 보여주는 보고대회를 개최하는 등 기업별 전력위기 시 대응 체계를 점검할 방침이다.

이날 기업 사례 발표자로 나선 삼성전기는 피크 전력 목표 관리제, 매월 절전 위기극복 비상훈련(2회 기실시), 주요 생산설비 에너지 효율 등급제 시행 등 전력위기 극복을 위한 절전경영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삼성전기는 6월부터 매월 절전 위기극복 비상훈련(2회)실시해 피크전력 0.9만kW 감소효과를 봤다.

현대제철은 전력예비율 위험 단계별 단위공장 가동 중단 프로그램, 당진 제철소 자가 발전 사용계획 등을 소개했다. 전력수급 위기경보 단계별로 대응체계를 구축하였으며, 최종 단계 시(200만kW이하)에 86만kW 전력절감 체계 구축했다.

LG전자 역시 2만 여개 편의점을 대상으로 전력사용 모니터링 및 고효율 에너지 저감 설비 설치 등이 패키지화된 에너지 관리 통합 솔루션을 개발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절전경영 보고대회가 끝나고, 삼성전기는 전체 소요전력의 25%를 절감하는 전력피크 대응 모의훈련을 에너지 상황실에서 직접 시현했다.

14일엔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에너지시설안전 개선 대책 및 에너지기업 CEO 안전선언문 발표행사'가 열린다. 하계 전력피크기간 중 에너지시설 안전 점검에 만전을 기함으로서 전력공급 차질 방지 및 철저한 대비를 약속하는 행사다. 이밖에 16일엔 '저탄소·에너지 고효율 제품 전시회'를 개최하고, 17일엔 '절전 우수제품 보급 촉진 간담회'를 개최해 절전 우수제품 보급을 촉진할 방침이다.

홍석우 지경부 장관은 "국민 여러분이 6월과 7월 국민발전소 건설 운동에 적극 참여해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었다. 그동안 불편을 감수하면서 절전에 동참해주신 국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국민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모아 8월 3~4주의 하절기 최대전력피크 기간을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6월부터 추진해 온 '국민발전소' 운동에 국민이 적극 동참한 결과 화력발전소(50만kW급) 4기를 건설한 것과 같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