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野 "현병철 연임 재가, 강경대응할 것"

머니투데이
  • 정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13 14: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유동일 기자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유동일 기자
야당 정치인들이 13일 이명박 대통령이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의 연임을 재가한 것에 대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경선 후보 캠프의 진선미 대변인은 이날 현 위원장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논평을 냈다. 진 대변인은 "현 위원장 연임에 대해 국민들 대다수가 반대하고 있다"며 "현 위원장도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이명박 대통령은 현 위원장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이것이 국민의 뜻을 받들고 8번째 대국민 사과를 하지 않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민주통합당 대선경선 후보는 이날 트위터(@dookwan)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비리의혹으로 물의를 빚은 현 위원장의 연임을 강행했다"며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인권위를 식물조직으로 만들려는 폭거"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현 위원장의 퇴진을 위해 당과 시민사회의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도 트위터(@KwonYoungGhil)에서 "진작에 이 대통령 정부에서 인권위는 사망했다"며 "이제 사망한 인권위를 청산하고 새 인권위를 만들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야당과 시민단체 등에서 연임 불가 압력을 받아온 현 위원장의 연임을 재가했다. 현 위원장은 지난 달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학술논문 17편 중 7편 표절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추궁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