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엠, 유해물질 차단 ‘푸르고 클린 매트’ 주목

머니투데이
  • 이동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16 15: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미세먼지와 바이러스 등을 출입구에서부터 차단할 수 있는 자동센서 시스템 매트가 주목을 받고 있다.

친환경 제품 업체 지엠(대표 이준표, www.gm-one.co.kr)은 지난 2011년 라스베이거스 건설장비 박람회(Con Expo)에 ‘푸르고 클린매트’를 출품해 관심을 모았다.

지엠에서 자체개발한 푸르고 매트는 밟고 지나가면 자동센서가 감지해 신발에 묻은 흙먼지와 미세먼지, 바이러스 등의 오염물질을 말끔히 제거해 준다. 고성능 헤파필터가 0.0003mm의 미세 먼지까지 흡입하므로 반도체 공장 등 청정한 환경이 요구되는 산업현장은 물론 병원, 공공기관 등에서 애용하고 있다.
지엠, 유해물질 차단 ‘푸르고 클린 매트’ 주목

지엠 관계자는 “신종플루, 조류독감, 사스, 슈퍼바이러스 등의 각종 바이러스의 유행으로 개인 위생에 대한 주의가 높아져 푸르고 매트가 주목을 끌고 있다”면서 “이미 (주)만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유한양행, 한국인삼공사 등에 납품하고 있다”고 말했다.

푸르고 매트는 특히 산업현장에서 효과적이다. 산업체의 경우 미세한 먼지 등이 제조 과정 중 제품에 유입되면 불량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외부충격이나 부식 방지를 위해 견고한 스테인레스로 만들어 내구성이 강하다. 유지 및 관리도 편하게 설계돼 각종 유해물질은 집진기에 모아 한꺼번에 버릴 수 있다.

지엠 관계자는 이어 “중국, 브라질 등의 해외공장 납품을 가속화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R&D 투자로 작지만 강한기업으로 계속 발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단계로는 해결 안돼…中헝다, 이제 어떻게 될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