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기홍 與 '공천헌금' 진상조사위원 '사퇴'…"진상조사 의지 있는지 의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18 10: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왼쪽)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현기환,현영희 공천 금품수수 의혹 진상조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김기홍 변호사에게 진상조사위원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2012.8.10/뉴스1  News1 이광호 기자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왼쪽)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현기환,현영희 공천 금품수수 의혹 진상조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김기홍 변호사에게 진상조사위원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2012.8.10/뉴스1 News1 이광호 기자



4·11 총선 공천헌금 의혹 사건을 조사하기 위한 새누리당 진상조사위원회의 김기홍 진상조사위원이 18일 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임태희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의 추천으로 진상조사위에 참여한 김 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 후보 측이 현영희 의원과 현기환 전 의원의 선(先) 출석을 요구하며 진상조사위를 공전 시킨 것은 '시간벌기' 의도가 아니었는지 깊은 의구심이 든다. 심지어 당시 공천을 총괄한 권영세 전 사무총장 마저 출석을 거부하는 것을 보고 새누리당이 진상조사를 할 의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면서 사퇴했다.

이번 공천헌금 의혹과 관련해 당 대표와 경선관리위원장, 대선 경선 후보 5인 등 7인 연석회의에서 결정된 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 10일부터 다섯 차례 회의를 가졌다.

당초 진상조사위는 공천 심사 당시 당 기조국장과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현영희 의원, 현기환 전 의원을 차례로 불러 조사키로 했다. 그러나 기조국장만 두번째 회의에 출석했을 뿐 현 의원과 현 전 의원은 검찰 출석 등을 이유로 진상조사위 출석을 거부했다.

진상조사위는 전날에도 당시 공천 실무를 총괄 했던 권영세 전 사무총장을 부르기로 했으나 권 전 사무총장의 불응으로 조사를 진행하지 못하며 사실상 기능이 중단됐다.

김 위원은 "5차례에 걸친 회의를 열었음에도 당의 비협조로 비레대표 공천기준 등 기초적인 공천 자료조차 제출 받지 못했다"며 "공천 심사 당시 당 기조국장을 출석시킨 것 외에 현 의원과 현 전 의원은 물론 당시 공천심사위원 등에 대해 전혀 조사를 진행하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회의 초반부터 줄기차게 당시 공천심사위원을 출석시켜 조사를 진행할 것을 요청하였음에도 특정 후보 측의 반대로 무산 됐다"며 "공천헌금 수수 의혹을 밝히려면 당연히 당시 공천심사위원을 출석시켜 먼저 조사하는 것이 기본임에도 특정 후보 측은 이를 정치공격이라고 주장하며 반대 했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현 의원과 현 전 의원이 진상조사위에 출석하지 않을 것은 예견 된 상황"이라며 "당에서 제명을 추진하면서 당 진상조사위에 출석하라고 요구하라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비판했다.
@IMG2@
@IMG3@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