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병헌에 "이XX" 원색 비난 강병규, 결국...

스타뉴스
  • 김현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6,753
  • 2012.08.20 22: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병헌(왼쪽)과 강병규 ⓒ스타뉴스
이병헌(왼쪽)과 강병규 ⓒ스타뉴스
배우 이병헌 측이 강병규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20일 이병헌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에이펙스는 "강병규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에이펙스 측은 "강병규는 현재 형사사건의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임에도 불구하고 허위 사실들을 지속적으로 트위터에 올리며 피고인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이펙스 측은 이어 "특히 강병규는 이병헌의 열애 사실이 공개된 어제 1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보통신망인 트위터에 이병헌을 '이XX'라는 입에 담지도 못할 단어로 지칭하는 등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고 '조만간 임신 소식이 들릴 것이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이병헌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에이펙스 측은 "기재된 행위 외에도 수차례 자신의 트위터에 이병헌과 관련한 욕설과 비방의 글을 게시하곤 했고, 그로 인해 이병헌에게 차마 견딜 수 없는 모욕감을 줌과 동시에 이병헌의 명예를 심하게 훼손하였으므로 20일 고소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