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스피 상장사, '단기채무 상환력 좋아졌네'

머니투데이
  • 배준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9.05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거래소, 코스피 상장사 633개 유동비율 분석

코스피시장 상장사들의 단기채무 상환능력이 지난해 말 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5일 코스피시장 12월 결산법인 669곳 가운데 633곳을 분석한 결과, 올 6월 말 기준 유동비율은 115.63%로 전년 말 대비 0.73%포인트 증가했다고 밝혔다.

유동비율은 유동자산을 유동부채로 나눈 백분율로 통상 숫자가 높을수록 단기채무 상환능력이 높다고 해석된다.

유동자산은 424조8483억원으로 전년 말 보다 0.002% 증가했으며 이 기간 유동부채는 367조4157억원으로 0.63% 감소했다.

단기채무 상환능력이 가장 뛰어난 곳은 SJM홀딩스 (3,820원 0.00%)로 유동비율이 21만408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S&T홀딩스 (17,100원 0.00%)(3만7973%), KISCO홀딩스 (17,400원 ▼250 -1.42%)(2만8511%), 진양홀딩스 (3,650원 ▲10 +0.27%)(1만33%), CS홀딩스 (64,900원 ▼100 -0.15%)(8905%), 다함이텍 (0원 %)(7332%), 아모레퍼시픽그룹(6896%), GIIR(3492%), KPX홀딩스 (61,700원 ▼400 -0.64%)(2673%) 등도 유동비율이 높았다.

SJM홀딩스는 유동비율 증가폭도 전년 말 대비 17만5101% 포인트로 가장 컸다. 이 외 KISCO홀딩스(2만7760%p), S&T홀딩스(5589%p), CS홀딩스(2620%p), 평화홀딩스(2369%p), GIIR(1305%p), 한국전자홀딩스 (1,790원 ▲15 +0.85%)(938%p), 삼영홀딩스 (1,240원 ▼15 -1.20%)(284%p), 삼양통상 (55,900원 ▲200 +0.36%)(261%p), 영원무역홀딩스 (56,400원 ▲800 +1.44%)(255%p) 등이 뒤를 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풍력·태양광' 반대했던 주민들… '태양광 연금' 받더니 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