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태풍이 4개나 상륙?... 각광받는 '풍수해보험'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홍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9.18 11: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태풍이 4개나 상륙?... 각광받는 '풍수해보험'
50년만에 4개의 태풍이 국내 상륙하면서 풍수해보험이 인기를 끌고 있다.

소방방재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1일까지 풍수해보험 가입자가 26만7천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 도입된 풍수해보험은 국민이 예기치 못한 풍수해에 대처할 수 있도록 보험료의 55~62%(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86%)를 정부가 지원하는 정책보험이다.

풍수해보험은 매년 재계약하는 구조여서 올해 연말 가입자 총수는 작년(34만가구) 수준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난 11일 현재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이 아닌 일반가입자 수는 작년보다 34.7%나 늘었다.

앞선 태풍 `볼라벤`과 `덴빈`에 따른 보험금 요청은 모두 3천302건, 203억원이 접수됐다. 각 보험사에서 손해평가를 통해 보험금을 확정 지급하게 된다.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대설, 지진, 해일로 주택이나 온실이 파괴됐을 때 복구비의 70~90%를 보험금으로 지급한다.

예를 들어 70% 보상형의 경우 일반가입자는 전체보험료 7만8천800원 중 38%인 2만9천900원을 내면 일반주택(100㎡ 기준)이 전파됐을 때 보험금 7천만원을 탈 수 있다. 차상위 계층은 24%인 1만8천900원, 기초수급자는 14%인 1만600원만 내도 같은 액수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