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정희 대선출마 선언…"진보정치 심장 다시 뛴다"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9.25 15: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통합진보 탈당파 중심으로 비판 거세…"한(恨) 풀기 위한 거라면 곤란"

ⓒ뉴스1제공
ⓒ뉴스1제공
이정희 통합진보당 전 공동대표는 25일 "통합진보당의 이름으로 18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다"며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전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출마선언식을 열고 "진보의 길이 우리가 살 길"이라며 "분단체제에 정면으로 맞서지 않고,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완전히 바꿔내려 하지 않고, 통일의 지향을 확고히 하지 않으면 진보라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공동대표는 "가시밭길 진보정치에서도 가장 아픈 일은 한 때 뜻을 모았던 사람들이 떠나는 것이었다"며 "2012년 5월, 통합진보당 비례경선 부정이라는 모함과 거짓으로 당이 보수언론과 검찰의 손아귀에 몰아넣어졌다. 이른바 진보언론과 진보지식인, 어제까지 연대했던 다른 야당까지도 진실을 외면하고 보수 세력과 함께 통합진보당을 짓밟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현대사에 유례없는 5개월의 공격을 감행한 세력들은 진보정치의 심장이 멈췄다고 단정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민중이 스스로 선택한 진보정치이기에 우리는 좌절하지 않았다. 우리는 이 길을 포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실은 밝혀졌고 누명은 벗겨졌다. 부정선거 논란으로 통합진보당을 파괴하려던 시도는 이미 실패했다"며 "앞으로도, 사실이 아닌 것은 사실이라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정책과 표를 거래하고자 진보정치를 시작한 것이 아니다"라며 "진보엘리트들의 대리정치에 박수치는 것으로 진보정치를 전락시킬 수 없다"며 야권후보단일화 없이 끝까지 대선을 완주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어 "미국의 압력으로부터 한국 국민의 삶을 지킬 정부가 필요하다"며 "분단체제에 정면으로 맞서지 않고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완전히 바꿔내려 하지 않고 통일의 지향을 확고히 하지 않으면 진보라 할 수 없다"며 미국 대사관 앞에서 대선출마 선언을 한 이유를 밝혔다.

이 전 공동대표는 출마선언을 통해 대선공약으로 △노동3권 전면 보장 △한·미FTA 폐기 및 한·중FTA 중단 △4대강 보 폭파 △수명이 다한 핵발전소 가동 중단 △6·15 선언 합의 이행 등을 제시했다.

이로써 통합진보당은 이 전 공동대표와 이날 오전 대선출마를 선언한 민병렬 전 당대표 직무수행이 경선을 통해 대선후보를 확정하게 됐다. 최종 후보는 오는 10월 15~19일 당원 투표, 21일 대선 후보 선출대회를 통해 확정된다.

ⓒ뉴스1제공
ⓒ뉴스1제공
한편 이 전 공동대표의 대선출마 소식에 통합진보당 탈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정치권 안팎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통합진보당을 탈당한 심상정 무소속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에 나와 "통합진보당에 대해서는 이미 국민들이 평가를 내리고 계시기 때문에 그에 준해 국민들이 이 전 대표의 출마에 대해 판단할 것"이라면서 "이 전 공동대표의 대선출마가 한(恨)을 풀기 위한 것이라면 곤란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노회찬 무소속 의원은 전날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그 당(통합진보당)을 떠났기 때문에 제가 바깥에서 왈가왈부할 일은 아닙니다만, 과거에 함께 했던 동료로서 좀 안타깝다"면서 "국민들이 바라는 바는 자중자애하는 모습일 텐데 그와 달리 자업자득의 길로 나서는 게 대단히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의 대선기획단에서 공보단장을 맡고 있는 우상호 의원은 MBC 라디오에 나와 "지금 통합진보당이 내부 문제도 해결 못한 상태에서 대선 출마를 통해 당 문제를 덮는다는 건 이해가 안 간다"고 비판했다.

우 단장은 "(이 전 공동대표는) 통합진보당의 분열과 국민이 의혹을 가지는 사안에 대해 성의 있게 답변하고 '대선을 나가도 되냐'물어봐야 한다"면서 "이것을 덮기 위해 대선에 나가는 것은 진보정치세력이 보여줄 모습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