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李대통령"경쟁시대 살아남으려면 협력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9.27 12: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서봉대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허창수 전경련 회장,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 한덕수 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이희범 경총회장 등 경제5단체장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2.9.25/뉴스1  News1 오대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허창수 전경련 회장,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 한덕수 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이희범 경총회장 등 경제5단체장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2.9.25/뉴스1 News1 오대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사람도, 물품도, 돈도 마음대로 드나드는 경쟁시대에 살고 있기때문에 이러한 시대에서 살아남으려면 같이 협력해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상암동 중소기업 DMC타워에서 열린 '2012 동반성장주간 기념식'에 참석, 치사를 통해 "우리가 무한경쟁시대에 살고 있지만 패자도 다시 부활할 수 있는 따듯한 사회를 만들자고 하는 의미에서 (2010년 광복절때)공정한 사회를 말씀드렸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또 "동반성장을 100% 법으로만 할 수는 없다"고 지적한 뒤 "법으로 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있고 그외에는 대기업의 기업윤리나 기업문화, 이런 것들이 정착되면 완벽한 동반성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규제를 가지고만 (동반성장을) 한다면 그걸 피해갈 수 있는 여러 기회를 찾아낼 것"이라며 "그건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제과점을 하나 한다고 해도 대기업이 하면 질좋은 것을 잘 만들 수 있을 것이나 대기업이 잘 만든다고 모두 대기업이 하면 다르게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조금만 대기업이 참으면 좋은 제빵을 할 수 있는 중소기업이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하기때문에 기회를 줘야 한다. 그래서 기회의 균등이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우리가 물품을 구매하는 데 대기업이 대기업내에서만한다고 하면 기회균등이 아니라는 측면에서 공정한 사회가 아니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짧은 기간 산업발전을 시키는 동안 대기업 중심으로 발전시켜 온 것도 사실"이라며 "그러나 지금은 튼튼한 중소기업을 만들어보자고 해서 정부정책도 (그렇게) 하지만 매우 건강한 중소기업이 나오기 시작했다.아주 희망적인 모습을 볼 수 있고 그래서 상당한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정치권에서) 경제 민주화에서부터 여러 분야의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이 모든 것이 공생발전이라는, 동반성장이라는 개념의 표현을 담고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저성장시대에 들어갔다고 하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기업인들이 매우 적극적이고 정부정책도 적극적이기때문에 저성장시대가 지속되지 않고 계속해 융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